더보이즈 /사진제공=IST엔터테인먼트
더보이즈 /사진제공=IST엔터테인먼트


그룹 더보이즈(THE BOYZ)가 북미와 유럽 등을 오가는 첫 월드 투어 공연을 확정했다.

14일 소속사 IST엔터테인먼트는 "더보이즈가 오는 5월 '더보이즈 월드 투어 : 더 비 존'(THE BOYZ WORLD TOUR : THE B-ZONE)을 개최하고, 글로벌로 활동 영역을 확장한다"고 밝혔다.

앞서 더보이즈는 2019년 독일 베를린(BERLIN), 프랑스 파리(PARIS), 영국 런던(LONDON), 네덜란드 암스테르담(AMSTERDAM) 등을 도는 유럽 투어 '드림라이크'(DREAMLIKE)를 성공시키며 월드 투어에 대한 기대감을 한껏 높였다.

더보이즈의 첫 월드 투어는 오는 5월 29일 미국 로스앤젤레스(LOS ANGELES)에서 화려한 막을 올린다. 투어는 6월 1일 시카고(CHICAGO), 3일 뉴어크(NEWARK) 등 미국 주요 6개 도시로 이어진다.

더보이즈는 이후 유럽으로 장소를 옮겨 6월 20일 영국 런던, 22일 네덜란드 로테르담(ROTTERDAM) 등 유럽 국가 4개 도시에서 현지 팬들을 만난다.

월드 투어는 특히 서울에서 피날레를 장식하며 대장정을 마무리한다. 특히 더보이즈의 이번 월드 투어 서울 공연은 올림픽 체조경기장(KSPO DOME)에서 진행될 예정. 이에 더욱 의미를 더한다.

2019년 유럽 투어 이후 약 2년 5개월 만에 해외 각지의 팬들을 만나게 된 더보이즈는 "오랜만에 더비(팬클럽 이름) 분들을 대면할 수 있게 되어 꿈만 같다"고 소감을 밝혔다. 이어 "세계 각지의 팬분들을 찾아가게 된 만큼 더보이즈만의 에너지로 가득 찬 무대를 아낌없이 보여드릴 예정이다. 많은 기대와 성원을 부탁드린다"고 덧붙였다.

한편 더보이즈는 5월 27일 일본에서 두 번째 미니 앨범 '쉬즈 더 보스'(SHE'S THE BOSS)를 발표한다.

강민경 텐아시아 기자 kkk39@tenasia.co.kr

© 텐아시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