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진=민 인스타그램
사진=민 인스타그램


그룹 미쓰에이 출신 민(이민영)이 최근 불거진 결혼설에 대해 해명했다.

12일 민은 공식 SNS 채널에 “싱글은 맞지만, 새 싱글이 4월 18일에 나올 예정”이라며 지난 11일 불거진 결혼설을 해명하는 동시에 컴백 소식을 전했다.

MBC ‘복면가왕’ 출연과 미국 브로드웨이에서 ‘KPOP’ 뮤지컬 공연 소식을 알리며 활발한 활동을 예고했던 민은 지난 11일 본인의 SNS에 반지 사진을 공개해 모두를 놀라게 만들었다. 그는 네 번째 손가락에 다이아반지를 끼고 있는 사진을 공개, “싱글? Single?”이라는 글을 달았고, 이에 “민이 결혼하나?”등의 댓글이 달리며 대중을 놀라게 한 것.

컴백 소식으로 결혼설을 단순 해프닝으로 마무리 지은 민은 이번 새 싱글을 통해 특유의 통통 튀는 매력은 물론, 탄탄한 보컬 그리고 솔로 아티스트로서의 굳건함을 보여줄 전망이다.

JYP에서 오랜 기간의 연습 생활을 거쳐 2010년 전 미쓰에이의 메인 보컬이자 리더를 맡은 민은 지난해 11월 디지털 싱글 ‘ONION’을 발매했다. 민은 이번 활동에서도 강렬한 임팩트를 남기는 것은 물론, 한층 더 성숙해진 색깔을 음악으로 표현할 예정이다.

태유나 텐아시아 기자 youyou@tenasia.co.kr

© 텐아시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