방탄소년단, 라스베이거스 콘서트
총 4회 공연, 20만 명 관객 운집
사진제공=빅히트뮤직
사진제공=빅히트뮤직


사막의 덥다가 추운 날씨도, 코로나도 방탄소년단을 막지 못했다. 뜨거운 날씨보다 더 핫한 방탄소년단의 등장에 글로벌 아미의 열정은 어느새 차가워진 공기마저 데웠다.

방탄소년단은 9일(현지시간) 오후 미국 라스베이거스 얼리전트 스타디움에서 'BTS 퍼미션 투 댄스 온 스테이지-라스베이거스(BTS PERMISSION TO DANCE ON STAGE - LAS VEGAS)' 콘서트를 열었다. '빌보드 뮤직 어워드'와 '그래미 어워드' 등 시상식을 위해 라스베이거스를 밟은 적은 있으나 라스베이거스 콘서트는 이번이 처음이다.

첫째 날이었던 지난 8일과 오늘(9일) 각각 5만 명의 관객이 입장했으며 셋째, 넷째 공연 포함 4회 총 20만 명의 팬들이 공연을 관람한다.
사진제공=빅히트뮤직
사진제공=빅히트뮤직
사진제공=빅히트 뮤직
사진제공=빅히트 뮤직
이날 라스베이거스의 오후 날씨는 32도. 작열하는 태양 아래 그늘 한점 없었지만 방탄소년단을 기다리는 팬들의 얼굴엔 찌푸림이라곤 찾아볼 수 없었다. 이들은 오히려 "흥분된다. 오늘만을 기다렸다. BTS를 빨리 보고 싶은 마음뿐"이라며 흥분을 감추지 못했다. 공연을 재밌게 즐기라는 말엔 춤을 추면서 입장했다.

방탄소년단은 공연을 1시간을 앞두고 취재진을 만나 인사했다. 뷔는 "오늘 많이 덥죠"라며 재치있는 안부를 묻곤 "더워도 기대 많이 해달라"고 기분 좋은 공연을 기대케 했다. 지민도 "즐거운 공연될 수 있도록 저희가 잘해보겠다"고, 정국은 "이 한 몸 바쳐 공연을 하겠다"고 말해 웃음을 자아냈다.
사진제공=빅히트뮤직
사진제공=빅히트뮤직
RM은 "라스베이거스라는 설레고 확 던지고 잊어버릴 수 있는 놀이동산 같은 설렘이 상징적인 도시다. 관객들도 텐션이 높더라. 재밌게 기분 좋게 보시고 가셨으면 좋겠다. 방탄소년단도 그에 어울리는 텐션으로 열심히 재밌게 공연하겠다"고 밝혔다.

얼리전트 스타디움은 팬들의 함성으로 꽉 찼다. 야외 마스크 착용은 자율이었지만, 하이브 측은 공연장에서 마스크 착용을 필수로 했다. 국내는 방역 수칙으로 인해 공연장 내 함성, 떼창 등이 금지됐으나 미국은 함성이 가능했다. 팬들은 공연 시작 전부터 함성과 떼창으로 방탄소년단을 기다렸다.
사진제공=빅히트뮤직
사진제공=빅히트뮤직
화려한 폭죽과 함께 방탄소년단이 등장했다. 멤버들도 오프닝과 동시에 "Make Some Noise!(소리질러)"라고 외치며 '온(ON)'으로 콘서트 시작을 알렸다. 손가락 부상을 입은 진은 댄스 브레이크가 있는 일부 무대에는 서지 않고 한쪽에 마련된 의자에 앉아 공연을 소화했다. 방탄소년단의 라이브에 팬들이 함성이 합쳐지니 콘서트 '맛'이 제대로 살았다.

RM은 "라스베이거스는 사막의 기적이라고 하지 않나. 아미는 내가 기적을 느끼게 한다"고 말했다. 뷔는 "여기를 봐도 아미, 저기를 봐도 아미, 아미는 어디에든 있다. 내가 어디서도 보지 못했던 최고의 뷰"라며 얼리전트 스타디움을 꽉 채운 아미에게 감격했다.

'불타오르네(FIRE)'를 부르며 중앙 무대로 나온 방탄소년단은 '쩔어'까지 마친 뒤 팬들에게 인사했다. 공연은 'DNA' '블루 앤 그레이(Blue & Grey)' '블랙스완(Black Swan)'으로 이어졌다.
사진제공=빅히트뮤직
사진제공=빅히트뮤직
사진제공=빅히트뮤직
사진제공=빅히트뮤직
지민은 "아미의 함성이 부족해 다음 노래를 할 준비가 안됐다"며 함성을 유도했고 5만 관객은 뜨거운 함성으로 응했다. '피 땀 눈물' '페이크 러브(FAKE LOVE)'가 연이어 나오자 팬들의 함성과 떼창은 더 커졌다. 정국이 상의를 들춰 복근을 보여주는 안무가 나오자 함성은 돔을 넘을 정도였다.

'라이프 고즈 온(Life Goes On)' '작은 것들을 위한 시 (Boy With Luv)'에 이어
글로벌 히트곡 '다이너마이트(Dynamite)' '버터(Butter)'가 나오자 아미밤도 쉴 새 없이 반짝였다
사진제공=빅히트뮤직
사진제공=빅히트뮤직
사진제공=빅히트뮤직
사진제공=빅히트뮤직
사진제공=빅히트뮤직
사진제공=빅히트뮤직
'잠시' '아웃트로 : 윙스(Outro : Wings)' '스테이(Stay)' '쏘 왓(So What)' '아이돌(IDOL)'로 공연 열기는 최고조에 이르렀고 아미의 떼창은 계속 이어졌다. 멤버들은 중앙 무대와 메인 무대를 뛰어다니며 높은 텐션을 유지했다. 공연 초반부터 일어나있던 팬들은 앉지 않고 방탄소년단의 공연을 온몸으로 즐겼다.
사진제공=빅히트뮤직
사진제공=빅히트뮤직
공연 막바지에 이르러 카메라는 팬들을 비추기 시작했다. 각국에서 모인 팬들은 한글로 적은 종이를 들었고 방탄소년단을 사랑한다, 방탄소년단은 아미에게 용기를 준다 등 감동적인 글로 팬들의 환호를 이끌었다.

방탄소년단은 '홈(HOME)'에 이어 '앙팡맨(Anpanman)' '고민보다 GO'로 마지막까지 내달렸다. 공연의 마지막은 콘서트 주제이기도 한 '퍼미션 투 댄스(PERMISSION TO DANCE)'. 팬들은 방탄소년단과 함께 춤을 추며 영원한 추억을 남겼다.

우빈 텐아시아 기자 bin0604@tenasia.co.kr

© 텐아시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