르세라핌, 사쿠라·김가람·홍은채 이어 김채원 공개
사진제공=하이브
사진제공=하이브


사진제공=하이브
사진제공=하이브











사진제공=하이브
사진제공=하이브
'하이브 첫 걸그룹' 르세라핌(LE SSERAFIM)이 네 번째 멤버이자 리더 김채원을 공개했다.

르세라핌은 7일 공식 SNS와 하이브 레이블즈 유튜브 채널에 김채원의 사진과 영상을 게재했다.

사진에서는 김채원이 백 오픈 스타일의 원피스 차림으로 시크하고 도도한 면모를 뽐내고 있다. 김채원은 검은 '똑단발' 헤어스타일로 세련된 비주얼을 자랑했다.
사진제공=하이브
사진제공=하이브
사진제공=하이브
사진제공=하이브
사진제공=하이브
사진제공=하이브
영상은 세상의 시선에 흔들리지 않는 김채원의 당당하고 여유로운 모습을 담고 있다. 특히, 김채원은 도발적인 제스처와 자신감 넘치는 워킹으로 자유분방한 느낌을 강조했다. 팀의 리더인 김채원을 주축으로 르세라핌이 선보일 다채로운 매력에 대한 기대감을 키웠다.

한편 오는 5월 데뷔를 앞둔 르세라핌은 하이브와 쏘스뮤직이 협력해 론칭하는 첫 걸그룹이다. 팀명은 ‘IM FEARLESS’를 애너그램화한 이름으로, 세상의 시선에 흔들리지 않고 두려움 없이 앞으로 나아가겠다는 자기 확신과 강한 의지를 내포한다.

방탄소년단을 제작한 방시혁 하이브 의장이 르세라핌의 데뷔 앨범 총괄 프로듀싱을 맡았고, 김성현 크리에이티브 디렉터가 모든 비주얼 콘텐츠 기획에 참여했다. 이처럼 하이브의 월드 클래스 제작진이 총출동한 가운데, 르세라핌은 지난 4일부터 하루 한 명씩 멤버의 사진과 영상을 공개하고 있다. 멤버 공개 첫 주자인 사쿠라를 시작으로 김가람, 홍은채, 김채원의 영상은 7일 오전 7시 기준 500만 뷰를 넘어서 르세라핌을 향한 뜨거운 관심을 입증하고 있다.

우빈 텐아시아 기자 bin0604@tenasia.co.kr

© 텐아시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