엑소 수호, 두 번째 솔로 'Grey Suit' 발매
"2년간 하고 싶었던 이야기 담은 앨범, 내 색깔 많이 녹아있다"
"소설책 '모모'에서 영감…시간의 중요성 느꼈다"
"부담감 없었지만 팬들의 마음을 생각하니 나도 모르게 생겼다"
"수호만의 장르를 구축하는 모습 보여주고파"
"데뷔 10주년, 오로지 팬들 때문에 10주년 맞이…신기해"
엑소 수호 /사진제공=SM엔터테인먼트
엑소 수호 /사진제공=SM엔터테인먼트


자신이 가장 하고 싶었던 말을 앨범으로 표현한 그룹 엑소의 수호가 두 번째 솔로 앨범으로 돌아왔다.

4일 오후 수호의 두 번째 솔로 앨범 'Grey Suit(그레이 수트)' 발매 기념 온라인 기자간담회가 개최됐다.
엑소 수호 /사진제공=SM엔터테인먼트
엑소 수호 /사진제공=SM엔터테인먼트
수호는 2020년 3월 첫 솔로 미니앨범 '자화상'을 발매했다. 그는 '자화상' 앨범 전곡 작사 및 콘셉트 기획에 참여했다. 수호는 소집해제 후 2년 만에 다시 솔로 앨범으로 돌아왔다.

수호는 "일단 팬분들이 너무 보고 싶었다. 빨리 만나 뵙고 싶어서 소집해제 한 날 12시부터 되게 열심히 준비했다. 데뷔 때도 떨렸지만 (이제) 새로운 시작이다"고 컴백한 소감을 밝혔다.

이어 "솔로 1집 '자화상' 앨범 냈을 때 음악방송 등 혼자 하는 활동에 익숙해지는구나 싶었는데 다시 새로운 시작이다. 되게 떨린다. 저를 기다려주신 분들께 보답할 수 있고, 2년간 제가 하고 싶었던 이야기를 담았다. 제 색이 많이 녹아 있는 앨범"이라고 덧붙였다.
엑소 수호 /사진제공=SM엔터테인먼트
엑소 수호 /사진제공=SM엔터테인먼트
두 번째 솔로 앨범 'Grey Suit' 역시 직접 작사 및 콘셉트 기획에 참여했다. 이번 앨범의 테마는 '시간'이다. 타이틀 곡 'Grey Suit'를 비롯해 'Morning Star'(모닝 스타), 'Hurdle'(허들), 'Decanting'(디캔팅), '이리 溫 (Bear Hug)'(이리 온), '75분의 1초 (Moment)' 등 '시간'을 테마로 수호가 직접 작사에 참여한 총 6곡이 수록됐다.

수호는 앨범명 'Grey Suit'에 대해 "소설책 '모모'에 회색 정장을 입은 신사가 나온다. 거기서 모티브를 따와 'Grey Suit'를 만들게 됐다. 2년 동안 세상은 다채롭고 아름답게 흘러가는데 나의 시간만 회색빛 세상에만 갇혀 있는 게 아닌가 싶더라. 나만 회색인 것 같아서 이름을 붙여봤다"고 소개했다.

수호는 "2년(복무 기간) 동안 활동했을 때 비해 시간이 많았다. 이번 앨범은 그 시간을 테마로 작업을 했다. 제가 전곡 작사 및 앨범 콘셉트 기획에 참여했다"고 말문을 열었다. 그는 "복무 중에 여러 책을 읽었다. 그중에 '모모'라는 소설책에서 영감을 받아서 작업을 했다. 시간의 중요성에 대해 느꼈다. 그 시간을 앨범에 어떻게 녹여내야 많은 분이 공감할지 고민을 많이 했다. 생각도 많이 해서 작업을 한 앨범"이라고 설명했다.
엑소 수호 /사진제공=SM엔터테인먼트
엑소 수호 /사진제공=SM엔터테인먼트
타이틀곡 'Grey Suit'는 서정적인 밴드 사운드와 다이내믹한 스트링 라인이 조화를 이루는 프로그레시브 록 장르의 곡. 가사에는 멈춰버린 것만 같던 공허한 회색빛 시간을 지나 다시 만난 상대를 통해 점점 다채로워지는 감정을 빛과 색에 빗대어 감각적으로 표현했다.

수호는 "1년 9개월이라는 시간을 어떻게 보낼지 숙제였다. 일기를 쓰기도 하고 메모장에 하고 싶은 말을 중구난방으로 썼었다. 그러다 보니까 '시간'이라는 단어에 집착하게 된 것 같다. '시간을 어떻게 보내지?'라고 생각하다가 소집해제를 기다리면서 앨범을 어떻게 만들면 좋을까 생각했다"며 "2년 동안 하고 싶었던 이야기, '시간'에 대한 고민을 많이 했으니까 테마를 잡고 하고 싶은 말을 하면 가장 진정성이 있을 것 같다는 생각이 들었다. 그래서 '시간'을 테마로 잡았다"고 말했다.

2년 만에 솔로 앨범을 발매하는 수호에게 부담감은 없을까. 그는 "사실 부담은 없다. 제가 하고 싶은 음악을 할 수 있다는 게 행복하다. 2년 만에 할 수 있는 음악을 할 수 있다는 생각에 부담이 없었다. 그런데 들어주는 팬분들의 마음을 생각하니까 부담이 오더라"고 털어놨다.
엑소 수호 /사진제공=SM엔터테인먼트
엑소 수호 /사진제공=SM엔터테인먼트
수호는 "처음에는 부담이 없어서 '난 괜찮아'라고 했다. 부담 없이 시작해서 부담감이 엄청나게 생겼다. 처음엔 '내가 하고 싶은 대로 할 거야' 이런 느낌이었는데 하다 보니까 '팬분들이 뭘 더 좋아하시지?', '이 멜로디인가?', '이런 가사인가?', '이런 악기인가?' 등 이런 (부담을) 나도 모르게 느끼고 있더라"고 덧붙였다. 그러면서 "이번 앨범을 통해서 보여드리고 싶은 건 수호만의 장르를 구축하는 것"이라고 전했다.

수호가 속한 엑소는 2012년 데뷔해 올해로 10주년을 맞았다. 수호는 "조금 신기한 것 같다. 데뷔 초에 10주년을 맞이한 선배님들을 봤을 때 '정말 엄청나고 대단한 선배님들 보고 어떻게 해야 할지 모르겠다'는 생각이 들었다"며 "10주년을 맞이했지만, 마음은 아직 3년 차 머물러 있다. 그래서 10주년 믿기지 않는다. 오로지 EXO-L(팬클럽 이름)이 있었기 때문에 10주년을 맞은 게 아닌가 싶다. 감사하다는 말 전하고 싶다"며 팬들에게 고마운 마음을 표현했다.

한편 수호의 두 번째 솔로 앨범 ' 'Grey Suit'는 이날 오후 6시 각종 온라인 음원 사이트를 통해 발매된다.

강민경 텐아시아 기자 kkk39@tenasia.co.kr

© 텐아시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