엑소 수호 /사진제공=SM엔터테인먼트
엑소 수호 /사진제공=SM엔터테인먼트


그룹 엑소 수호가 2년 만에 솔로 앨범을 발매하는 소감을 밝혔다.

4일 오후 수호의 두 번째 솔로 앨범 'Grey Suit(그레이 수트)' 발매 기념 온라인 기자간담회가 개최됐다.

이번 앨범에는 감성 끝판왕을 예고한 타이틀 곡 'Grey Suit'를 비롯해 'Morning Star'(모닝 스타), 'Hurdle'(허들), 'Decanting'(디캔팅), '이리 溫 (Bear Hug)'(이리 온), '75분의 1초 (Moment)' 등 '시간'을 테마로 수호가 직접 작사에 참여한 총 6곡이 수록됐다.

타이틀 곡 'Grey Suit'는 서정적인 밴드 사운드와 다이내믹한 스트링 라인이 조화를 이루는 프로그레시브 록 장르의 곡. 가사에는 멈춰버린 것만 같던 공허한 회색빛 시간을 지나 다시 만난 상대를 통해 점점 다채로워지는 감정을 빛과 색에 빗대어 감각적으로 표현했다.

이날 수호는 "일단 팬분들이 너무 보고 싶었다. 빨리 만나 뵙고 싶어서 소집해제 한 날 12시부터 되게 열심히 준비했다. 데뷔 때도 떨렸지만 (이제) 새로운 시작이다"고 소감을 말했다.

이어 "솔로 1집 '자화상' 앨범 냈을 때 음악방송 등 혼자 하는 활동에 익숙해지는구나 싶었는데 다시 새로운 시작이다. 되게 떨린다. 저를 기다려주신 분들께 보답할 수 있고, 2년간 제가 하고 싶었던 제가 이야기를 담았다. 제 색이 많이 녹아 있는 앨범이다"라고 덧붙였다.

한편 수호의 두 번째 솔로 앨범 ' 'Grey Suit'는 이날 오후 6시 각종 온라인 음원 사이트를 통해 발매된다.

강민경 텐아시아 기자 kkk39@tenasia.co.kr

© 텐아시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