스트레이 키즈 /사진제공=JYP엔터테인먼트
스트레이 키즈 /사진제공=JYP엔터테인먼트


그룹 스트레이 키즈가 매 컴백마다 부담감을 느끼는 건 사실이라고 털어놨다.

스트레이 키즈는 18일 오전 새 미니앨범 'ODDINARY' 발매 기념 온라인 기자간담회를 개최했다.

'ODDINARY'는 '이상한', '평범한'을 뜻하는 두 영어단어 'Odd'와 'Ordinary'를 결합했고 '평범한 우리도 모두 이상한 면을 지니고 있다. 즉 이상한 것이 곧 평범한 것이다'라는 메시지를 전한다.

타이틀곡 'MANIAC'은 정규 1집 타이틀곡 '神메뉴'(신메뉴)를 탄생시킨 쓰리라차의 방찬, 창빈, 한과 작가 베르사최(VERSACHOI)가 다시 한번 의기투합한 곡. 그룹 고유의 특징에 여유와 세련된 매력을 추가했고, 스트레이 키즈 특유의 화법으로 '정상'의 틀을 깨는 '비정상'들의 당당한 메시지를 노래한다.

이날 멤버 방찬은 "무대 위에서 팬분들이랑 저희 음악을 즐길 때 제일 보람차다. 성적보다는 주변 분들의 긍정적인 반응과 칭찬으로 더 많은 힘을 받는다"고 말했다.

리노는 "컴백마다 부담감을 느끼는 건 사실이다. 부담감을 갖는 것 또한 좋은 모습 보여주기 위한 고민이기 때문에 당연하고도 긍정적인 감정이 아닐까 싶다"고 했다.

이어 "멤버들이 평소에도 보다 노력하고 성장해야 된다는 열정을 가지고 있어 좋은 긴장감으로 컴백할 수 있을 것 같다. 부담감도 즐길 수 있는 성숙한 그룹이 되도록 하겠다"고 포부를 다졌다.

한편 스트레이 키즈 새 미니앨범 'ODDINARY'는 이날 오후 1시 각종 온라인 음원 사이트를 통해 발매된다.

강민경 텐아시아 기자 kkk39@tenasia.co.kr

© 텐아시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