아스트로 문빈, 산하 /사진제공=판타지오
아스트로 문빈, 산하 /사진제공=판타지오


문빈&산하(ASTRO)가 두 번째 유닛 활동을 통해 아스트로표 청량함을 벗어던지고 다크한 매력을 선보인다.

15일 오후 문빈&산하(ASTRO)가 두 번째 미니앨범 'REFUGE'(레퓨지)' 발매 기념 온라인 쇼케이스를 개최했다.

문빈&산하는 2020년 9월 미니앨범 1집 'IN-OUT'으로 치유의 메시지를 전달했다. 이어 '절제 섹시'라는 수식어를 얻었다. 두 사람은 두 번째 미니앨범 'REFUGE'(레퓨지)'를 통해 날카로우면서도 부드러운 매력을 마음껏 발산할 준비를 마쳤다.
아스트로 문빈 /사진제공=판타지오
아스트로 문빈 /사진제공=판타지오
컴백에 앞서 문빈&산하는 코로나19에 확진됐다. 두 사람은 현재 완치돼 건강한 상태다. 문빈은 "저희도 컴백을 앞둔 상태에서 많이 걱정했던 부분이고 조심했던 부분이었다"고 말문을 열었다. 그는 "많은 분께, 아로하(팬클럽 이름)분들께 걱정 끼쳐서 죄송하다. 이번 앨범 'REFUGE' 활동은 어느 때 보다 건강을 최우선으로 해서 활동하겠다. 지금은 완치돼 건강하다"고 설명했다.

'REFUGE'를 통해 문빈&산하는 직접 악을 소멸하고 달래주는 선택받은 자로 변신했다. 문빈&산하는 나쁜 기억을 제거하기 위해 선과 악을 넘나들고, 때로는 기꺼이 필요악을 자처하며 모두의 은신처가 되길 바란다. 두 사람은 신비롭고 몽환적인 매력을 자랑할 전망이다.

문빈은 "오랜만에 컴백하게 됐다. 유닛으로 한 번 더 앨범을 발매하게 돼 기대 반, 설렘 반으로 준비했다. 저도 산하도 의견을 많이 냈다. 회사에 적극적으로 의견을 냈다. 회사도 저희의 의견을 반영해서 좋은 앨범이 나왔다. 이번 앨범도 많이 기대해 달라"고 귀띔했다.
아스트로 문빈, 산하 /사진제공=판타지오
아스트로 문빈, 산하 /사진제공=판타지오
또한 문빈은 "아스트로에서 첫 번째로 나온 유닛 앨범이었기에 'IN-OUT'은 앨범 발매 자체에 큰 의미가 있었다. 이번 'REFUGE'를 통해서는 아스트로 멤버들이 다양한 콘셉트, 장르의 곡을 소화할 수 있다는 것을 증명할 기회라고 생각한다"며 "미니 1집과 연결성을 잃지 않고 새로운 모습을 보여주기 위해 노력했다. '아스트로 멤버들이 이런 모습도 보여줄 수 있구나'라는 걸 보여주고 싶었다"고 말했다.

산하는 "일단 1집에 이어 2집으로 다시 인사를 드리게 돼 기쁘다. 또 준비하면서 걱정이 많았다. 완성된 걸 보니까 괜찮더라. 기대해주셨으면 좋겠다. 새로운 모습을 보여드릴 수 있어서 설렌다"고 힘을 보탰다. 이어 "아스트로는 '청량' 키워드를 가지고 활동했고, 다채로운 시도를 많이 하기도 했다. 이제 저희가 가장 잘 보여줄 수 있는 콘셉트로 자리매김한 것 같다. 문빈 형과 제가 유닛으로서 다크하고 조금 더 딥하고 색다른 매력을 표현하려고 노력했다"고 했다.

타이틀곡 'WHO'는 묵직하고 강렬한 베이스와 드럼, 중독성 강한 후렴이 인상적인 팝 댄스곡. 멈출 수 없는 치유에 대한 열망과 잡힐 듯 잡히지 않는 악에 맞서 이를 소멸시키며 느끼는 다채로운 감정을 콘셉추얼하게 표현했다.
아스트로 산하 /사진제공=판타지오
아스트로 산하 /사진제공=판타지오
이외에도 몽환적이면서 청량한 사운드의 'BOO', 그루비한 비트와 레트로 사운드가 가미된 팝 댄스곡 'DIA', 서정적인 분위기의 어쿠스틱 팝 곡 'Distance', 선공개 곡이었던 감성적인 사운드의 힙합곡 'Ghost Town'까지 수록됐다.

문빈은 "표정이나 눈빛 등 제스처로 뮤직비디오를 채웠다. 새로운 시도를 많이 했다. 보컬 부분에서는 타이틀곡 'WHO'에 멜로디도 없이 비트로만 나온다. 이때 저희가 춤으로만 표현을 하는 구간이 있다. 이를 통해 절제된 섹시를 살려보려고 했고, 퍼포먼스로 표현했다"고 설명했다. 그러면서 "K-POP의 장점 중 하나가 퍼포먼스이지 않나. 조금 더 보여주는 게 좋지 않을까 생각했다. 옷이나 퍼포먼스에 신경을 많이 썼다. 음악을 끄고 봐도 음악이 들리는 듯한 느낌이 날 것"이라고 했다.

산하는 "이번 앨범에서 녹음 같은 거나 안무 배울 때 어려운 점이 많았다. 해보지 않은 스타일이기도 하고 안무 난도가 높았다. 걱정을 많이 했는데 막상 녹음하고 들어보니까 잘 어울리더라"고 털어놨다. 이어 "결과물을 확인하니까 제가 한층 더 업그레이드된 것 같아서 좋았다. 1집과 비교했을 때 더 성장한 앨범이라고 이야기해 드릴 수 있다"고 덧붙였다.
아스트로 문빈, 산하 /사진제공=판타지오
아스트로 문빈, 산하 /사진제공=판타지오
문빈은 "2집이다 보니까 준비하기 전부터 생각이 많았다. 결정해야 했던 게 1집 콘셉트를 이어갈지 새로운 콘셉트로 다른 시도를 할지였다. 의논하는 과정에서 의견을 많이 냈다. 회사에서도 잘 반영해줘서 결과가 잘 나왔다. 힘내서 작업을 했다"며 "산하가 걱정이 많았다고 했는데 그럴 때마다 '할 수 있다. 형이 다 생각해놓은 게 있다'고 이야기했다. 저는 디테일하게 생각을 많이 하는 편이다. 제 계산에서 충분히 잘 표현할 수 있어서 이야기했다"고 전했다.

마지막으로 문빈은 "이번 활동을 마치면 다음이 기대되는 유닛이라는 말을 듣고 싶다. 항상 새로운 모습을 보여드리기 위해 노력하고 있다 보니 문빈&산하를 떠올렸을 때 궁금해했으면 좋겠다. 문빈&산하만이 가진 스타일과 매력이 있다고 생각한다. 궁금증을 가지고 지켜봐 주셨으면 좋겠다. 수식어는 '끌림'이나 '이끌림'을 갖고 싶다"고 말했다.

한편 문빈&산하의 두 번째 미니앨범 'REFUGE'(레퓨지)'는 이날 오후 6시 각종 온라인 음원 사이트를 통해 공개된다.

강민경 텐아시아 기자 kkk39@tenasia.co.kr

© 텐아시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