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진제공=플레디스엔터테인먼트
사진제공=플레디스엔터테인먼트


그룹 세븐틴이 일본 골드 디스크 대상에서 2년 연속 ‘베스트 3 앨범’을 수상했다.

14일 일본 레코드 협회가 발표한 제36회 일본 골드 디스크 대상 ‘베스트 3 앨범’ 아시아 부문에 세븐틴의 미니 9집 ‘Attacca’(아타카)가 선정됐다.

이로써 세븐틴은 지난해 일본 두 번째 미니 앨범 ‘24H’로 ‘베스트 3 앨범’ 아시아 부문에 이름을 올린 데 이어 2년 연속 수상하는 영예를 안았다.

세븐틴은 "'아타카'는 캐럿(팬클럽 명)의 많은 사랑을 받으며 준비했고, 저희에게도 추억이 깊은 작품이다. 이렇게 상을 받을 수 있게 되어 기쁘고, 캐럿 들과 세븐틴의 음악을 사랑해 주시는 모든 분께 감사한 마음이 가득하다. 2022년에도 음악으로 여러분의 기대에 보답할 수 있도록 노력하겠다"며 팬들을 향해 감사 인사를 전했다.

일본 골드 디스크 대상은 한 해 동안 음반 산업의 발전에 공헌한 아티스트와 작품을 선정해 시상하는 일본의 권위 있는 시상식 중 하나로 지난 1년간 발매된 음반, 뮤직비디오 등의 판매 실적에 따라 각 부문 수상자를 선정한다.

앞서 세븐틴은 국제음반산업협회(IFPI)가 선정한 ‘2021 글로벌 앨범 세일즈 차트’(Global Album Sales Chart 2021)에 ‘Attacca’로 3위에 오르며 K팝 아티스트 중 최고 순위를 기록했다. 더해 미니 8집 ‘Your Choice’(유어 초이스)로는 8위를 차지하며 10위권 내에 2장의 앨범을 올렸다.

우빈 텐아시아 기자 bin0604@tenasia.co.kr

© 텐아시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