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진제공=빅히트뮤직
사진제공=빅히트뮤직


"3일간의 기적 같은 콘서트가 끝나 가네요. 한 달 뒤, 1년 뒤, 먼 미래에서 언제나 여러분을 기다리고 있겠습니다. 이 공연의 마지막 곡도, 언제나 그랬듯이 바로 여러분이 계신 그곳에서 완성될 것입니다. 각자의 위치에서 마음껏 몸과 마음으로 춤춰 주시기를 바라겠습니다"

그룹 방탄소년단이 2년 반 만에 이뤄진 서울 대면 콘서트 'BTS PERMISSION TO DANCE ON STAGE - SEOUL'로 전 세계 팬들과 특별한 추억을 쌓았다. "어떤 위기에서도 방법을 찾아 낸다"라는 자신들의 말처럼 방탄소년단은 '함성 없는 콘서트'를 잊지 못할 추억으로 아로새겼다.

방탄소년단은 지난 13일 서울 잠실종합운동장 주경기장에서 'BTS PERMISSION TO DANCE ON STAGE - SEOUL'의 마지막 공연을 펼쳤다. 지난 10일과, 12~13일 총 3일간의 대면 공연을 통해 공연장에서만 약 4만 5000명의 아미(ARMY)를 만났다.

코로나19 팬데믹 상황 탓에 공연장 내 수용인원 제한이 불가피함에 따른 팬들의 아쉬움은 다양한 이벤트가 달랬다. 1, 3회차 공연은 온라인 라이브 스트리밍이 동시 진행돼 이틀간 191개 국가/지역에서 총 102만 명이 시청했다.

2회차 공연은 '라이브 뷰잉'을 통해 전 세계 75개 국가/지역의 총 3711개 영화관에서 실시간으로 상영됐다. 전 세계 '라이브 뷰잉' 관객 수는 약 140만 명으로 집계됐는데 이는 전 세계 '이벤트 시네마(콘서트, 오페라, 스포츠 경기 등 영화 이외의 콘텐츠를 실황으로, 혹은 7일 이내에 영화관에서 상영하는 이벤트)' 기준으로 최다관객 신기록이다.
사진제공=빅히트뮤직
사진제공=빅히트뮤직
낯선 풍경도 특별한 추억으로…"유니크한 공연"

방탄소년단은 'BTS PERMISSION TO DANCE ON STAGE - SEOUL'의 3회차(13일) 공연에서 'ON', 'Black Swan'을 비롯해 '쩔어' 'DNA' 'FAKE LOVE', 'Life Goes On', 'Dynamite', 'Butter', 'IDOL' 등 총 20곡을 열창했다. 오랜만에 서울에서 열리는 대면 공연인 만큼 일곱 멤버가 무대 위에서 함께 할 수 있는 곡으로만 세트리스트가 구성됐다. 앙코르곡은 회차별로 달랐다. 방탄소년단은 마지막 날에는 1, 2회차 공연과 다른 '봄날', 'We are Bulletproof : the Eternal'을 불렀다.

방탄소년단은 약 180분 동안 다채로운 장르의 곡들을 소화하며, 강렬하면서도 유쾌한 매력을 뽐냈다. 밴드 버전으로 편곡한 '작은 것들을 위한 시 (Boy With Luv)', 'Dynamite', 'Butter'로 색다른 무대를 꾸몄고, '잠시'와 'Outro : Wings'를 부를 때는 이동차에 탑승해 공연장을 돌며 팬들과 좀 더 가까이에서 호흡했다.

'BTS PERMISSION TO DANCE ON STAGE - SEOUL'에서는 코로나19 확산 방지를 위해 함성 대신 클래퍼(응원용 소도구)와 응원봉(아미밤)만 허용됐다. 환호할 수 없는 콘서트가 방탄소년단은 물론 관객들에게도 낯설었지만, 공연장의 열기는 그 어느 때보다 뜨거웠다.

관객들은 노래에 맞춰 클래퍼로 환호를 대신했고, 아미밤의 불빛을 이용한 '파도타기'로 축제를 완성했다. 방탄소년단은 "우리도 이제 (데뷔) 10년 차인데, 10년 동안 한 번도 없었고 앞으로 10년 동안에도 없을, 유니크한 무함성 콘서트"라며 이번 콘서트를 '박수 콘서트'로 명명했다.
사진제공=빅히트뮤직
사진제공=빅히트뮤직
색다른 추억 위해…새로운 디자인 LED부터 감동 이벤트까지!

방탄소년단은 지난해 10월 온라인 스트리밍으로 열린 'BTS PERMISSION TO DANCE ON STAGE' 당시 코로나19의 확산으로 이번 콘서트 장소와 같은 잠실종합운동장 주경기장에서 관객 없이 공연을 펼친 바 있다. 이번에 비로소 관객들 앞에서 퍼포먼스를 펼친 방탄소년단은 공연 내내 그때를 떠올리며 감격의 소감을 전했다.

방탄소년단과 팬들이 서로에게 온전히 집중할 수 있도록 '만남' 그 자체에 초점이 맞춰진 'BTS PERMISSION TO DANCE ON STAGE - SEOUL'에서는 상하전후 전환이 가능한 가변형 '이동식 대형 LED'가 중앙 무대에 설치돼 다양한 볼거리를 제공했다. 공연장에서 관람하는 팬들은 방탄소년단의 퍼포먼스를 더욱 생생하게 즐길 수 있었고, 온라인 스트리밍과 라이브 뷰잉을 통해 공연을 즐기는 관객들에게도 현장의 열기가 생동감 있게 전달됐다.

이뿐 아니라 1, 2회차 공연에서 앙코르곡 'HOME'이 불릴 때는 LED 화면에 사전 이벤트를 통해 전달된 팬들의 이름이 등장했다. 방탄소년단은 팬들과의 특별한 순간을 화면에 새기며 감동을 선사했다.
사진제공=빅히트뮤직
사진제공=빅히트뮤직
"Permission to Dance"의 실현…다음 만남 기약

방탄소년단은 'BTS PERMISSION TO DANCE ON STAGE' 투어 시리즈의 핵심 메시지이기도 한 'Permission to Dance'를 부르며 사흘간 이어진 콘서트의 피날레를 장식했다. 2년 반 만에 관객들을 다시 만나 감회가 남다른 추억을 새긴 이들은 "언제나 여러분을 기다리고 있겠다"라며 다음을 기약했다.

서울 콘서트를 마친 방탄소년단은 오는 4월 8~9일(현지시간)과 15~16일 미국 라스베이거스(Las Vegas)에서 'BTS PERMISSION TO DANCE ON STAGE - LAS VEGAS'를 개최한다.

우빈 텐아시아 기자 bin0604@tenasia.co.kr

© 텐아시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