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진제공=빅히트 뮤직
사진제공=빅히트 뮤직


그룹 방탄소년단이 2년 반 만에 국내 팬들과 마주했다.

방탄소년단은 10일 서울 잠실종합운동장 주경기장에서 'BTS 퍼미션 투 댄스 온 스테이지-서울(BTS PERMISSION TO DANCE ON STAGE - SEOUL)'을 개최했다. 이번 콘서트는 2019년 10월 'BTS WORLD TOUR 'LOVE YOURSELF: SPEAK YOURSELF' [THE FINAL]' 이후 약 2년 반 만의 국내 대면 공연.

방탄소년단의 이번 공연은 코로나19 이후 국내에서 처음 열리는 대규모 콘서트이기도 하다. 10일과 12~13일 약 4만 5000명의 관객이 공연장을 찾을 예정이다.

이날 방탄소년단은 '온(On)'을 오프닝 곡으로 선택했다. 이 곡은 지난해 2월 발매됐으나 코로나 시국으로 인해 한 번도 팬들 앞에서 직접 선보인 적이 없는 곡. '온'을 오프닝곡으로 정하며 의미를 더했다.

아어 '불타오르네' '쩔어'를 연이어 부르며 분위기를 끌어올렸다. 공연장 내 함성, 떼창, 구호 등은 금지됐다. 대신 팬들은 클래퍼와 응원봉으로 마음을 대신했다.

RM은 "여러분 힘드시겠지만 다시 한번 힘껏 박수쳐"라고 박수를 유도했다. 이어 "마침내 우리가 주경기장 다시 만났다. 객석에 여러분이 계신다는 것만으로 많은 것이 달라졌다"며 "우리가 언제 박수를 받는 공연을 하겠나. 역사에 남을 공연"이라고 덧붙였다.

뷔는 "카메라만 두고 촬영을 했는데 아미 분들이 앞에 계시니 너무 감동이고 기쁘다"며 벅찬 마음을 드러냈다. 지민은 "리허설을 하다 보니 생각보다 추워서 여러분이 감기에 걸릴까 걱정했다. 여러분 춥지 않도록 열심히 하겠다"고 밝혔다.

제이홉은 "모두가 즐길 수 있는 알찬 무대를 준비했으니 누구의 눈치도 보지 말고 마음껏 즐겨달라"고 당부했다. 정국 역시 "단 하나의 후회도 남지 않도록 모든 것을 쏟아부을 테니 끝까지 지켜봐 달라"고 말했다.

우빈 텐아시아 기자 bin0604@tenasia.co.kr

© 텐아시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