솔지 /사진제공=씨제스엔터테인먼트
솔지 /사진제공=씨제스엔터테인먼트


그룹 EXID 출신 가수 솔지가 첫 미니 앨범 타이틀곡 제목 탄생 비하인드를 밝혔다.

솔지는 25일 오전 첫 미니 앨범 'First Letter' 발매 기념 온라인 라운드 인터뷰를 진행했다. 'First Letter'는 겨울 끝자락에 잘 어울리는 음악들을 담은 앨범.

EXID 메인보컬인 솔지는 그동안 '복면가왕', '듀엣가요제' 우승 등을 통해 다양한 음악 경연 프로그램에서 가창력을 인정받았다. 그는 자신만의 색이 담긴 첫 미니 앨범으로 1년 6개월 만에 컴백한다.

타이틀 곡 '계절의 끝에서'는 솔지만의 가창력과 감성적인 음색이 돋보이는 곡이다. '계절의 끝에서'를 비롯 이별의 아픔이 담긴 발라드 곡 '이렇게 헤어지고 있어', 리듬감이 돋보이는 소울 곡 'Pillow'와 'Have a good day'등 총 6곡이 수록됐다. 특히 'Pillow'는 솔지가 직접 작사에 참여한 곡으로 뜻 깊은 의미를 더한다.

이날 솔지는 타이틀곡 '계절의 끝에서'가 선택된 비하인드 스토리를 들려줬다. 그는 "타이틀곡을 정하기가 정말 힘들었다. 3곡 중에 타이틀곡을 정하는데 오래 걸렸다. 투표로 타이틀곡을 정했다. 투표 결과 '계절의 끝에서'가 많은 표를 차지했다. 또 젊은 친구들이 좋아하더라. 그래서 대중적으로 봤을 때 사람들이 더 좋아할 것 같다는 생각이 들어서 타이틀로 선정했다"고 말했다.
솔지 /사진제공=씨제스엔터테인먼트
솔지 /사진제공=씨제스엔터테인먼트
이어 "EXID 멤버 정화, 하니도 '계절의 끝에서' 제목을 정해줬다. 타이틀곡 제목 리스트들이 많았는데 회사분들과 상의했다. 그러던 중 정화와 하니에게 '어떤 제목이 좋겠냐'고 물었다. 많은 제목 중에 정화와 하니가 '계절의 끝에서'를 선택했다. 곡도 좋다고 응원을 많이 해줬다"고 덧붙였다.

솔지는 "'계절의 끝에서'는 녹음 하루 전에 가사가 픽스돼 불안했다. 가사 픽스가 안 된 상황에서 '괜찮을까?'라는 생각이 들었다. 그 당시에 완성도가 있었던 다른 두 곡을 타이틀로 염두해덨다. '계절의 끝에서' 녹음을 끝내고 나니 가사와 노래가 잘 어울리더라. 보컬 실력을 떠나서 저 역시 노래에 감동 받았다"고 설명했다.

알고보니 '계절의 끝에서'는 2년 전에 솔지를 찾아왔던 곡이라고. 솔지는 "지금과 다른 가사의 느낌이었다. 그 당시에도 저는 멜로디가 좋다고 생각을 했다. 이번 앨범에 함께 할 줄은 몰랐다. 가사가 완성되면서 예쁜 옷은 듯 점점 더 좋아진 곡"이라고 전했다.

한편 솔지 첫 미니 앨범 'First Letter'는 이날 오후 6시 각종 온라인 음원 사이트를 통해 발매된다.

강민경 텐아시아 기자 kkk39@tenasia.co.kr

© 텐아시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