솔지 /사진제공=씨제스엔터테인먼트
솔지 /사진제공=씨제스엔터테인먼트


그룹 EXID 출신 가수 솔지가 1년 6개월 만에 첫 미니 앨범을 발매하는 소감을 밝혔다.

솔지는 25일 오전 첫 미니 앨범 'First Letter' 발매 기념 온라인 라운드 인터뷰를 진행했다. 'First Letter'는 겨울 끝자락에 잘 어울리는 음악들을 담은 앨범.

EXID 메인보컬인 솔지는 그동안 '복면가왕', '듀엣가요제' 우승 등을 통해 다양한 음악 경연 프로그램에서 가창력을 인정받았다. 그는 자신만의 색이 담긴 첫 미니 앨범으로 1년 6개월 만에 컴백한다.

이날 솔지는 "1년 6개월이 지났더라. 빨리 찾아뵙고 싶었는데 부득이하게 공백이 길어졌다. 팬분들에게 죄송하더라. 빨리 찾아뵙고 싶은 생각이었다"고 말했다.

이어 "데뷔 이후에 많은 앨범들을 냈다. 저의 미니 앨범은 처음이다. 'First Letter'를 통해 저의 첫 행보라는 느낌을 주고 싶었다. 팬분들, 대중분들에게 보내는 솔지의 첫 번째 편지라는 느낌을 주고 싶어서 짓게 됐다"고 설명했다.
솔지 /사진제공=씨제스엔터테인먼트
솔지 /사진제공=씨제스엔터테인먼트
타이틀 곡 '계절의 끝에서'는 솔지만의 가창력과 감성적인 음색이 돋보이는 곡이다. '계절의 끝에서'를 비롯 이별의 아픔이 담긴 발라드 곡 '이렇게 헤어지고 있어', 리듬감이 돋보이는 소울 곡 'Pillow'와 'Have a good day'등 총 6곡이 수록됐다. 특히 'Pillow'는 솔지가 직접 작사에 참여한 곡으로 뜻 깊은 의미를 더한다.

솔지는 "이번 앨범을 준비하면서 한 곡 한 곡 '소중하다'는 생각을 많이 했다. 빨려 드리고 싶은 생각이었다. 저의 보컬을 많이 보여드리고 싶었다. 저의 색깔, 저의 결을 보여주고 싶었다. 많은 분들에게 위로가 됐으면 하는 바람으로 준비했다"고 설명했다.

또한 "경연 프로그램, OST로도 인사를 드렸었다. 이번 앨범을 통해 저의 보컬색을 많이 담고 싶었다. 기승전결을 확실히 보여주고 싶은 색깔이라든지, 감성적인 부분을 담고 싶었다"며 "경연에서는 특성상 화려하게 편곡해야 하고 고음이 많은 비중을 차지했다. 이번에는 다양한 모습을 보여주고 싶었다. 감성적인 부분, 곡을 해석하는 부분을 들려 드리려고 노력했다"고 짚었다.

솔지는 "첫 미니 앨범이기 때문에 욕심도 많이 있었다. 어떻게 완벽하게 인사를 해야할지 부담감이 컸다. 실물로 앨범이 발매된다는 이야기를 들으니까 나도 소장을 하고 싶다. 혼자서 준비하는 건 처음이기 때문에 자켓 사진 찍을 때, 녹음할 때, 회의 할 때도 굉장히 책임감과 설렘이 공존하면서 기분 좋게 준비했었다"고 전했다.

한편 솔지 첫 미니 앨범 'First Letter'는 이날 오후 6시 각종 온라인 음원 사이트를 통해 발매된다.

강민경 텐아시아 기자 kkk39@tenasia.co.kr

© 텐아시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