킹덤 자한 /사진제공=GF엔터테인먼트
킹덤 자한 /사진제공=GF엔터테인먼트


그룹 킹덤 자한이 롤모델로 방탄소년단 제이홉을 꼽았다.

25일 소속사 GF엔터테인먼트는 킹덤 공식 SNS 등을 통해 미니 4집 '히스토리 오브 킹덤 : 파트 4. 단' 자한의 개인 콘셉트 포토 2종을 공개했다.

공개된 첫 번째 사진 속 자한은 하늘색과 연노랑색이 어우러진 한복을 입고 카메라를 응시하고 있다. 두 번째 사진에서는 화사한 의상과 대조되는 검은색 한복을 입고 왕의 위엄을 뽐냈다. 특히 턱선에 의미심장한 문양이 새겨져 있어 궁금증을 자극했다.

킹덤은 '7개의 왕국에서 온 7인의 왕'이란 뜻으로, 각 멤버 이름 자체가 세계관을 나타낸다. 8부작으로 구성된 '히스토리 오브 킹덤'은 진정한 왕으로 각성하려는 한 명의 왕과 각기 다른 시간 선에서 건너와 그를 돕는 여섯 왕들의 이야기를 담은 앨범. 이번 미니 4집은 '변화의 왕국'의 왕인 멤버 단을 중심으로 대서사시가 시작된다.

자한은 "'태양의 왕국'을 다스리는 왕 자한을 맡고 있다. 8부작 앨범을 통해 태양처럼 강렬한 세계관을 보여줄 예정"이라고 밝혔다. 이어 "전체적인 그림을 봐주셨으면 좋겠다. 퍼포먼스적으로는 개개인의 파트가 돋보일 수 있는 안무들이 많으니 그 부분을 집중해서 봐달라"고 덧붙였다.

또한 롤모델에 대해 "방탄소년단 제이홉 선배님"이라며 "자신의 음악적 능력으로 많은 사람들을 위로하고 즐거움을 주는 가수가 되고 싶다"고 했다. 자한은 "올해는 꼭 음악방송 1위 혹은 1위 후보에 들고 싶다. 더 나아가 미래에는 빌보드 차트에 오르고 슈퍼볼 공연도 하고 싶다. 마지막으로 앞으로의 K팝에 선한 영향력을 줄 수 있는 팀이 되고 싶다"고 바람을 드러냈다.

한편 킹덤 미니 4집 '히스토리 오브 킹덤 : 파트 4. 단'은 오는 3월 17일 오후 6시 각종 온라인 음원 사이트를 통해 발매된다.
이하 킹덤 자한 일문일답Q. 킹덤의 세계관 속 본인의 캐릭터는?
자한: 나는 '태양의 왕국'을 다스리는 왕 자한을 맡고 있다. 8부작 앨범을 통해 태양처럼 강렬한 세계관을 보여줄 예정이다.

Q. 미니 4집의 관전 포인트를 뽑자면?
자한: 이번에는 야외에서 타이틀곡 뮤직비디오를 촬영했다. 굉장히 추워서 고생을 많이 했지만 그만큼 영상이 예쁘게 나왔다. 전체적인 그림을 봐주셨으면 좋겠다. 퍼포먼스적으로는 개개인의 파트가 돋보일 수 있는 안무들이 많으니 그 부분을 집중해서 봐달라.

Q. 요즘 MBTI가 화제다. 본인의 MBTI와 세계관 속 캐릭터 사이에 공통점이 있다면?
자한: 대한민국에서 가장 희귀하다는 ENFJ다. 인구의 1%밖에 없다더라. 세계관 속 캐릭터와 닮은 점은 감성이 풍부하고, 열정이 가득하다는 점. 또 계획을 미리미리 짜 놓고 실행하는 점이 공통점인 것 같다.

Q. 최근 데뷔 1주년을 맞았다. 1년 전과 지금 달라진 점이 있다면?
자한: 실력이 정말 많이 늘었다. 이번 미니 4집 활동을 보시면 우리가 얼마나 성장했는지 알 수 있을 것. 또 킹덤 하면 빼놓을 수 없는 킹메이커(팬덤명)를 사랑하는 마음도 더욱 커졌다.

Q. 롤모델이나 협업하고 싶은 아티스트는?
자한: 방탄소년단(BTS) 제이홉 선배님. 자신의 음악적 능력으로 많은 사람들을 위로하고 즐거움을 주는 가수가 되고 싶다.

Q. 나에게 킹덤이란?
자한: 무엇과도 바꿀 수 없는 소중한 존재.

Q. 올해 이루고 싶은 목표는?
자한: 올해는 꼭 음악방송 1위 혹은 1위 후보에 들고 싶다. 더 나아가 미래에는 빌보드 차트에 오르고 슈퍼볼 공연도 하고 싶다. 마지막으로 앞으로의 K팝에 선한 영향력을 줄 수 있는 팀이 되고 싶다.

Q. 끝으로 킹메이커(팬덤명)에게 하고 싶은 말?
자한: 항상 곁에 있어줘서 고맙고 사랑한다. 이번 앨범이 그 마음에 조금이나마 보답할 수 있는 앨범이 되길 바란다. 앞으로 더 열심히 하는 자한이 될 테니 지켜봐 달라.

강민경 텐아시아 기자 kkk39@tenasia.co.kr

© 텐아시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