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진=방탄소년단 뷔.
사진=방탄소년단 뷔.


그룹 방탄소년단(BTS) 멤버 뷔가 발렌타인데이에 라디오 방송에 노래를 신청, 팬들에게 깜짝 선물을 안겼다.

지난 14일 MBC 라디오 ‘김이나의 별이 빛나는 밤에’ 공식 인스타그램은 “뷔 신청곡이 별밤에 나간 날”이라는 글과 함께 뷔가 브루노 메이저의 ‘Nothing’을 신청한 소식을 전했다.

신청곡 사연에는 “3,4부에 들었던 브루노 메이저 노래는 20대 소년 김태형님이 신청해주신 노래였습니다. 나중에 꼭 초대해달라는 사연도 함께 남겨주셨어요”라는 글과 김태형이 방탄소년단의 뷔임을 알리는 해시 ‘#thv#v#bts’를 태그했다.

브루노 메이저의 ‘Nothing’은 뷔가 노래를 신청한 날인 발렌타인데이에 어울리는 소박하고 따뜻한 사랑을 노래하는 마법같은 로맨틱한 곡. 진행자 김이나는 뷔의 신청곡 ‘Nothing’과 뷔의 ‘Christmas Tree’도 함께 선곡하는 센스를 보였다.
방탄소년단 뷔, 김이나와 남다른 인연…발렌타인에 깜짝 선물
뷔가 ‘별이 빛나는 밤에’ 음악을 신청한 사실이 알려지자 진행자인 작사가 김이나와 뷔의 인연도 덩달아 주목받고 있다.

오래전부터 뷔는 좋은 곡을 쓰고 싶다는 소망을 밝히고 작사 작곡에 대한 열정을 드러냈다. 앨범에 실리길 바라면서 도전한 곡들을 팬들에게 공유하며 작사, 작곡에 대한 열정을 놓치지않았다.

이런 열정은 뷔가 작사, 작곡에 참여한 2015년 발표된 앨범 ‘화양연화’ 수록곡 ‘잡아줘’의 멜로디라인에 뷔의 색깔을 담으며 결실을 맺었으며 뷔는 싱어송라이터로서의 첫발을 내딛었다.

2015년 당시 뷔는 김이나가 쓴 ‘김이나의 작사법’ 책을 들고 다니면서 읽는 모습이 포착돼 입증되기도 했다. 최근에도 가사를 쓰는 어려움을 토로하며 좋은 곡을 쓰는데 끊임없이 노력하고 있다.

지난달 28일 김이나는 JTBC ‘다수의 수다’의 ‘라디오 DJ’ 편에 출연했다. 진행자 유희열이 함께 출연한 방송인 이금희가 뷔의 팬으로 유명하다고 소개하자 함께한 김이나는 깜짝 놀라며 최근 방탄소년단의 ‘뷔’가 눈에 들어온다고 답하며 팬심을 밝히기도. 너무 매력적이지 않느냐는 질문에는 함박웃음을 띠며 동의해 스튜디오는 순식간에 ‘뷔’로 대동단결하는 훈훈한 분위기를 연출했다.

태유나 텐아시아 기자 youyou@tenasia.co.kr

© 텐아시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