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진제공=IST엔터테인먼트
사진제공=IST엔터테인먼트


IST엔터테인먼트 신인 보이그룹 데뷔 후보생 13인이 베일을 벗었다.

11일 IST엔터테인먼트는 프로그램 공식 SNS 등을 통해 데뷔 서바이벌 '디 오리진(THE ORIGIN) - A, B or What?(이하 디 오리진)'에 참가하는 연습생 전원의 프로필 이미지를 공개했다.

만 16세부터 19세까지, 10대 중후반 연령대로 구성된 이 참가자들은 국내는 물론 수 차례에 걸친 글로벌 오디션을 통해 발굴돼 실력, 비주얼 모두에서 완벽한 밸런스를 갖춘 숨은 원석들이다.

02년생 정준호, 03년생 배현준, 강대현, 김민서, 오준석, 류준민, 석락원, 양동화, 최진욱, 04년생 정승환, 김연규, 원빈과 최연소 참가자인 05년생 박재훈까지 각기 다른 매력과 개성을 겸비했다.

오는 26일 종합편성채널 MBN과 카카오TV를 통해 공개될 국내 최초 밸런스 서바이벌 오디션 '디 오리진'은 13명의 연습생이 난이도 최상의 '밸런스 게임'을 수행하는 경쟁을 펼쳐 에이핑크, 더보이즈 등이 소속된 IST엔터테인먼트의 신인 보이그룹 데뷔멤버 자리를 차지하는 차별화된 구성의 오디션 프로그램이다.

카카오엔터테인먼트와 일본 소니뮤직솔루션즈가 공동 투자해 기획, 제작된 이 대규모 프로젝트는 약 3100만명에 달하는 전세계 K팝 팬들을 구독자로 보유한 글로벌 대표 K팝 미디어 1theK(원더케이) 채널을 통해서도 만나볼 수 있을 전망이다.

프로그램 방영에 앞서 제작진 측은 "밸런스 게임과 K팝을 접목시킨 새로운 형태의 서바이벌 프로그램인 만큼, 아이돌 오디션 프로그램의 새로운 패러다임을 제시하는 계기가 될 것"이라며 "어떤 멤버가 IST 엔터테인먼트의 대형 신인 자리를 차지할지 함께 즐기며 시청해주시기를 바란다"고 전했다.

강민경 텐아시아 기자 kkk39@tenasia.co.kr

© 텐아시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