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진제공=빅플래닛메이드
사진제공=빅플래닛메이드


그룹 여자친구 출신 은하, 신비, 엄지로 이뤄진 비비지(VIVIZ)가 새로운 출발을 알렸다. 스스로를 '경력직 신입'이라고 소개한 비비지는 노련함과 신선함이 공존하는 매력으로 대중을 찾는다.

비비지는 9일 오후 첫 번째 미니앨범 '빔 오브 프리즘(Beam Of Prism)' 발매 기념 온라인 쇼케이스를 열고 재데뷔를 알렸다.

앞서 비비지는 멤버 전원이 코로나에 확진됐다. 은하는 "안타까운 일이라고 생각하지 않았다. 오히려 좋다고 생각했다. 멤버 전원이 확진이 되니 '액땜'이라고 생각했다. 잘 될 수 있겠다는 생각이 들었다. 또 아프지 않아서 쉬는 타임이라고 생각하고 체력을 비축했다"고 했다.
사진제공=빅플래닛메이드
사진제공=빅플래닛메이드
비비지 첫 확진자였던 엄지는 "마음도 불편하고 믿기지도 않았다. 제가 첫 확진자라 속상했다. 경각심을 가지게 되는 계기가 됐다. 건강관리를 조금 더 잘해야겠다는 생각도 했다. 몸 컨디션에 예민해지니 더 잘 살펴야겠다고 돌아보며 긍정적으로 생각하려고 했다"고 말했다.

비비지(VIVIZ)는 'VIVId dayZ'의 줄임말이자 '선명한, 강렬한'을 의미하는 'VIVID'와 '나날들'을 의미하는 'days(z)'의 합성어로, 언제나 세상에 당당하게 자신만의 색을 표현하는 아티스트가 되겠다는 뜻을 담았다.
은하 / 사진제공=빅플래닛메이드
은하 / 사진제공=빅플래닛메이드
은하는 비비지라는 팀명에 대해 "신비, 은비(은하 본명), 엄지 세 글자를 따서 비비지다. 처음에 '비비지? 조금 이상한데?' 라고 생각했는데 갈수록 귀엽다고 생각하게 됐다"고 설명했다.

비비지로서의 새 출발을 알리는 앨범인 '빔 오브 프리즘'에는 비비지만의 색깔과 음악적 아이덴티티를 담은 7곡이 수록됐다.

신비는 "소수로 하는 건 처음이라 어떤 콘셉트로 가야할 지, 어떤 방향성을 갖고 가야할 지 고민을 많이 했다. 걱정한 것에 비해 세 명다 열의가 넘치고 열정이 그 어느 때보다 가득했다"고 말했다. 은하는 "1년 정도 활동을 쉬어서 데뷔를 기다리는 순간도 너무 힘들었다"며 웃었다.

타이틀곡 '밥 밥!(BOP BOP!)'은 라틴풍의 리듬과 디스코가 결합된 하이브리드 팝 댄스 장르의 곡으로, 매력적인 보컬의 조화는 물론 음악을 즐기고자 하는 비비지의 포부를 느낄 수 있다.

신비는 "타이틀곡이 계속 바뀌었다. 셋이서 보여줄 첫 번째 앨범이라 어떤 색을 보여드려할 지 고민이 많았다. 그 와중에 '밥밥'을 듣자마자 비비지 데뷔곡으로 딱이라는 생각을 했다"고 만족감을 드러냈다.
신비 / 사진제공=빅플래닛메이드
신비 / 사진제공=빅플래닛메이드
신비는 "한 번 데뷔를 했던 사람들이라 그런지 뭘 알고 하는 느낌이다. 잘해야한다는 분위기고, 열심히보다는 '잘하자'는 분위기"라고 말했다. 엄지는 "우리가 멋진 길을 걸어왔다고 생각한다. 새롭게 개척할 길도 멋지게 하고 싶어 단단하게 준비를 했다. 후회없이 하자는 생각이 들어서 실력과 마음가짐을 갈고 닦았다"고 밝혔다.

여자친구와 비비지는 어떻게 다를까. 은하는 "심금을 울리는 감성에 젖게 하는 음악을 했다면 비비지는 몸을 흔들게 하는, 통통 튀는 음악이 아닐까"라고 했다.
엄지 / 사진제공=빅플래닛메이드
엄지 / 사진제공=빅플래닛메이드
엄지는 "준비하기 전에는 확신을 갖지 못했다. 셋이서 합을 맞추다보니까 '우린 이런 색이구나'라는게 뚜렷해지더라. 여자친구와는 또 다른 새롭게 신선한, 다양한 걸 해볼 수 있을 것 같다. 8년을 활동하며 못 보여드린 모습이 많기 때문에 새로운 모습 많이 보여드릴 수 있을 것 같다"고 자신했다.

특히 신비는 비비지의 강점에 대해 "경력직 신입이라는 것"이라고 밝혔다. 이어 "데뷔를 막 했지만 새로움과 노련함이 공존해서 보시는 분들도 '얘네 뭐지?'라는 궁금함도 있을 거다. 여자친구와는 또 다른 비비지를 보면 신선해하고 재밌어 하실 것 같다"고 강조했다.

우빈 텐아시아 기자 bin0604@tenasia.co.kr

© 텐아시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