승리
승리


≪우빈의 리듬파워≫
우빈 텐아시아 기자가 알려주는 흥미진진한 가요계 이야기. 모두가 한 번쯤은 궁금했던, 그러나 스치듯 지나갔던 그 호기심을 해결해드립니다.

"XX같은 한국법 사랑한다"
 승리, 지은 죄가 몇 갠데 감형…빅뱅 공백기 보다 짧은 형량 [TEN스타필드]
승리는 그룹 빅뱅 출신 승리가 태연하게 불법을 저지른 이유가 있었다. 아무리 죄를 지어도 죄의 무게에 비해 한없이 가벼운 형량. 처벌 받지 않을 자신이 있었기에 법 알기를 우습게 알고 공권력을 조롱했던 승리였다.

승리는 2015년 12월부터 이듬해 1월까지 클럽과 금융투자업 등을 위한 투자유치를 받기 위해 대만, 일본, 홍콩 등의 투자자에게 수차례에 걸쳐 성매매를 알선하고, 본인이 직접 성매수를 한 혐의(성매매처벌법 위반), 강남 주점 몽키뮤지엄의 브랜드 사용료 명목 등으로 클럽 버닝썬 자금 5억 2800여만 원을 횡령한 혐의(특정경제범죄가중처벌법 위반), 직원들의 개인 변호사비 명목으로 유리홀딩스 회사 자금 2200만원을 빼돌린 혐의(업무상 횡령)가 있다.

또 2013년 12월부터 2017년 8월까지 미국 라스베이거스의 호텔 카지노 등에서 여러 차례 도박하면서 22억원 상당을 사용(상습도박), 도박자금으로 100만달러 상당 칩을 대여하는 과정에서 아무런 신고를 하지 않은 혐의(외국환거래법 위반)도 있다.

이어 2015년 12월 말 서울 강남구의 한 주점에서 지인들과 술을 마시던 중 다른 손님과 시비가 붙자 이 사실을 배우 박한별의 남편이자 유리홀딩스 전 대표인 유인석에게 알려 조폭을 동원, 위협을 가하게 한 혐의(특수폭행교사 공동정범) 등 9개의 혐의가 있다.
승리
승리
이런 승리에게 내려진 형량은 징역 1년 6개월. 1심에서 선고된 징역 3년에서 절반이 줄어든 형량이다. 승리가 모든 혐의를 인정하고 반성하겠다는 의사를 밝혔다는 이유였다. 항소심 판결이 확정되면 승리는 1년 여를 더 복역한 뒤 출소하게 된다.

재판을 받게 된 혐의가 9개일 뿐, 범죄 의혹은 넘친다. 특히나 클럽 버닝썬과 관련된 사건만 여럿. 버닝썬에 출입한 고객들은 대마초를 피우다 적발됐다. 버닝썬 직원 3명은 대마초를 팔다 사법처분을 받기도 했다.

대마초뿐만 아니라 물뽕(GHB)을 이용한 성범죄도 존재했다. 승리를 비롯한 버닝썬 관련자와 고액을 낸 고객이 술에 물뽕을 타 여성들을 성폭행했다는 폭로가 이어졌다. 수사 결과 버닝썬의 이문호 대표가 마약류 관리에 관한 법률 위반(향정) 혐의로 구속 기소돼 징역 1년을 선고받았다. 버닝썬 VIP룸에서 성폭행을 당하고 있다는 신고를 제대로 처리하지 않은 경찰관 6명도 견책 처분 받았다.
버닝썬 CCTV
버닝썬 CCTV
버닝썬과 관련해 공개된 CCTV만 봐도 그 안에서 어떤 일들이 일어났는지 추측 가능하다. 버닝썬 보안 요원은 여성의 머리채를 잡고 끌고 간다. 여성은 뭔가에 취한 듯했찌만 끌려가지 않으려 데스크를 붙잡는다. 그러나 직원 그 누구도 도와주지 않았다.

확정되진 않았지만, 승리가 치를 죗값이 1년 6개월이라는 것은 이해하기 어렵다. 18개월은 승리가 속했던 빅뱅의 공백기(4년)보다도 짧다.

버닝썬 관련 의혹이 불거진 2019년부터 4년 동안 승리는 모든 혐의를 부인했다. '돈을 찔러주면 눈을 감아줬던' 부패한 일부 경찰로 승리는 겁도 없이 죄를 지어왔다.

그런 승리였기에 죄를 뉘우치고 반성했을 거라 여기기도 어렵다. 반성의 이유로 형량이 절반이나 꺾인 승리. 가벼워진 죄의 무게를 보니 승리가 법을 사랑할 만하다.


우빈 텐아시아 기자 bin0604@tenasia.co.kr

© 텐아시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