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다른 멤버들 증상없다"
트레저 컴백 차질
강도 높은 선제적 조치 예정
아이콘 / 사진 = YG엔터테인먼트 제공
아이콘 / 사진 = YG엔터테인먼트 제공


아이콘 정찬우, 트레저 최현석·준규·마시호가 코로나19에 확진됐다.

27일 YG엔터테인먼트 측은 공식입장을 통해 "아이콘 정찬우, 트레저 최현석·준규·마시호가 코로나19 확진자로 추가 분류됐다. 이들은 코로나19 백신 접종을 마쳤으며, 확진자를 비롯해 음성 판정을 받은 각 소속 그룹의 다른 멤버들 모두 별 증상없이 현재 건강 상태는 양호하다"라고 전했다.
트레저 / 사진 = YG엔터테인먼트 제공
트레저 / 사진 = YG엔터테인먼트 제공
트레저는 컴백을 위한 준비를 마친 상황이었다. 하지만 앞서 트레저 멤버 요시에 이어 최현석, 준규, 마시호가 확진 판정을 받으면서 컴백 일정에 차질이 불가피해졌다.

한편, 앞서 YG엔터테인먼트 측은 아이콘 김진환, 송윤형, 김동혁, 구준회와 위너 이승훈 등의 확진 소식을 전했다. 이뿐 아니라 가요계는 더보이즈 에릭, 위아이 김동한, 효린, 슈퍼주니어 은혁 등이 코로나19 확진 판정을 받아 자가격리 및 치료에 들어갔다.

전문

YG엔터테인먼트입니다.

아이콘 정찬우, 트레저 최현석·준규·마시호가 코로나19 확진자로 추가 분류됐습니다.

이들은 코로나19 백신 접종을 마쳤으며, 확진자를 비롯해 음성 판정을 받은 각 소속 그룹의 다른 멤버들 모두 별 증상없이 현재 건강 상태는 양호합니다.

트레저는 철저한 방역 지침 준수 속 새 앨범 녹음 작업, 뮤직비디오 촬영, 안무 연습 등 컴백을 위한 모든 준비를 완료한 상황이었습니다.

국내는 물론 전 세계적으로 코로나19 신규 확진자가 폭증하고 있는 가운데 당사는 그 어느 때보다 소속 아티스트와 임직원의 안전을 최우선하고 있습니다.

앞으로도 당사는 방역당국과 면밀히 협의해 코로나19 확산 방지에 필요한 대대적인 지원과 강도 높은 선제적 조치를 취해나가겠습니다.

신소원 텐아시아 객원기자 newsinfo@tenasia.co.kr

© 텐아시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