뱀뱀 / 사진제공=어비스컴퍼니
뱀뱀 / 사진제공=어비스컴퍼니


가수 뱀뱀이 확실해진 자신만의 컬러로 물들었다.

뱀뱀은 18일 오후 두 번째 미니앨범 '비(B)' 발매 기념 온라인 쇼케이스를 열고 컴백을 알렸다.

2014년 갓세븐(GOT7)으로 데뷔한 뱀뱀은 지난해 JYP엔터테인먼트에서 어비스로 이적한 뒤 솔로 가수로 새로운 출발을 알렸다. 첫 미니앨범 '리본(riBBon)'을 통해 솔로 가수로서의 가능성을 선보였다면, '비'를 통해서는 다양한 매력과 명료해진 자신만의 색깔을 선보이며 성장형 가수로서의 면모를 선보이겠다는 각오다.

이날 뱀뱀은 "최대한 즐겁게 재밌게 활동하고 싶다. '리본' 때 많은 분들이 좋아해 주셔서 약간의 부담이 있다"면서 "과연 '리본'만큼 내가 잘할 수 있을까, '리본'만큼 많은 분들이 좋아해 주실 수 있을까 부담도 된다. 하지만 내가 만족한 앨범인 만큼 많은 분들이 좋아해 주시지 않을까 한다"고 고백했다.
뱀뱀 / 사진제공=어비스컴퍼니
뱀뱀 / 사진제공=어비스컴퍼니
'비'는 다양한 색깔이 가득한, 신비롭고 변화무쌍한 뱀뱀만의 세상을 이야기한 앨범.

뱀뱀은 "나만의 세상과 나의 다른 자아를 보여주는 앨범이라 내 색을 좀더 정확히 알릴 수 있으면 좋겠다. 이번 활동이 끝나면 뱀뱀이라는 가수를 생각했을 때 이런 색이 떠오를 수 있는 계기가 됐으면 좋겠다"고 설명했다.
뱀뱀 / 사진제공=어비스컴퍼니
뱀뱀 / 사진제공=어비스컴퍼니
타이틀곡 '슬로우 모(Slow Mo)'도 앨범의 전체적인 메시지를 관통한다. '슬로우 모'는 자신 안에 있던 또 다른 나의 존재와 함께 자신만의 세상을 만들어 가며 그 안에 천천히 녹아 든다는 스토리. 뱀뱀은 "나만의 세상, 색깔이 더 확실해지는 내용을 담고 있다"고 소개했다.

뱀뱀은 선공해한 프리 싱글 '후 아 유'로 자신의 잠재된 가능성의 목소리가 커지며 모든 것이 달라진 뱀뱀이 진짜 자신만의 꿈과 색깔을 찾는 계기를 갖게 되는 스토리를 담았다.

레드벨벳의 슬기가 피처링으로 지원사격해 화제가 됐다. 뱀뱀은 "'후 아 유'는 내가 2년 정도 아껴준 노래다. 새로운 그림을 보여드리고 싶어 협업을 생각했을 때 많은 분들이 생가이 났지만 100% 어울린다는 생각을 못 했다"고 운을 뗐다.
뱀뱀 / 사진제공=어비스컴퍼니
뱀뱀 / 사진제공=어비스컴퍼니
이어 "네이버 바우 방송을 하면서 갑자기 슬기 누나 생각이 났다. 춤 스타일도 나와 비슷하고 키랑 목소리도 잘 맞는다는 생각을 했다. 작업 초반엔 어색했지만 누나가 워낙 잘해준 덕에 완벽해졌다"고 말했다.

특히 뱀뱀은 반가운 소식도 알렸다. 바로 갓세븐 완전체 컴백. 그는 "단체 대화방에서 갓세븐 활동에 대한 이야기도 많이 했다. 더 이야기하면 더 나올까 봐 여기까지만 이야기하겠다"고 언급해 팬덤 아가새를 설레게 만들었다.
뱀뱀 / 사진제공=어비스컴퍼니
뱀뱀 / 사진제공=어비스컴퍼니
태국 출신 K팝 가수라는 정체성에 대해 오래 고민하다 답을 내렸다. 뱀뱀은 "데뷔 초반엔 겁도 났다. 닉쿤 형이 좋은 길을 만들어주셔서 활동이 편했지만 내가 잘 할 수 있을 지 겁이 났다"고 털어놨다.

이어 "활동을 하면서 태국에서 온 게 중요한 게 아니라 좋은 음악을 만들어 들려드리고, 듣는 분들이 좋은 에너지를 받아가시는 게 중요하다는 생각을 했다. 또 K팝 아티스트로 활동하면서 많은 한국 팬분들도, 해외 팬분들도 나를 인정해주시는게 감사하고 영광"이라고 밝혔다.

뱀뱀은 "'비'가 대중에게 저만의 색깔을 알릴 수 있는 앨범이 됐으면 좋겠다. 이번 활동 후에는 뱀뱀이라는 가수를 생각했을 때 어떤 색깔을 떠올릴 수 있는 가수가 됐으면 한다"고 말했다.

우빈 텐아시아 기자 bin0604@tenasia.co.kr

© 텐아시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