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진제공=커넥트엔터테인먼트
사진제공=커넥트엔터테인먼트


"소장가치가 있는 앨범을 작업할 줄 아는 아티스트가 되고 싶습니다."

유주가 여자친구에서 솔로 아티스트로 첫발을 뗀다.

유주는 18일 오후 솔로 데뷔앨범 'REC'의 발매 기념 온라인 쇼케이스를 열었다. 이번 앨범은 여자친구 해체 이후 1년 2개월 만의 첫 공식 행보다.

이날 유주는 "굉장히 새로운 것들을 많이 겪어서 신선하고 설렌다. 특히나 이번 앨범 많은 부분에 참여를 했던 것이 어떤 반응으로 이어질 지 궁금하기도 하고 긴장도 된다"고 말했다.

유주는 "여자친구의 유주도 솔로 유주도 똑같은 저다. 두 개를 구분 지어 생각하진 않지만 확실히 부담감은 있다. 부족했던 부분을 멤버들이 옆에서 채워줬는데 이제 혼자 하다 보니 부담감은 있었다"고 고백했다.

그러면서도 "감정을 담으면서 거기서 오는 재미도 있었도 겁도 없어졌다. 나를 드러내는 것에 대한 두려움을 한 겹 벗은 기분이었다"고 덧붙였다.
사진제공=커넥트엔터테인먼트
사진제공=커넥트엔터테인먼트
'REC'에는 타이틀곡 '놀이(Play)'를 비롯해 'Bad Blood' '데킬라(The Killa) ' 'Blue Nostalgia' '겨우, 겨울'등 5곡이 수록됐다. 전곡 유주가 작곡, 작사에 참여해 음악적 역량을 드러냈다.

특히 지난해 글로벌 송캠프를 통해 세계적인 뮤지션들과 함께 작업하며, 그동안 꾸준히 습작해온 곡들을 이번 앨범에서 첫 선을 보인 유주. 여기에 커넥트엔터테인먼트 입사 동기인 프로듀서 챈슬러가 가세해 앨범의 완성도를 끌어올렸다.

유주는 'REC'에 "모든 녹음과 녹화될 때 빨간 불빛이 켜지지 않나. 그 순간에만 느낄 수 있는 기분 좋은 감정을 담은 앨범"이라고 설명했다.

타이틀곡 '놀이'는 미디엄 템포의 감성 팝 트랙. '놀이'를 작사한 유주는 "'놀이'라는 단어가 장난스럽고 유쾌한 분위기지만 사람과의 관계에 대입하면 허무하다는 느낌을 받았다. 대비되는 느낌을 적절히 녹여냈다"고 밝혔다.
사진제공=커넥트엔터테인먼트
사진제공=커넥트엔터테인먼트
유주는 "작년에 몇 개월 동안 집중적으로 음악적으로 성정하기 위한 시간을 보냈다"고 말했다. 음악적 교류를 위한 글로벌 송캠프에 참여하면서 많은 걸 배웠다고 했다. 유주는 "처음으로 송캠프에 참여했다. 유명 작곡가분들 사이에서 소통도 하고 아이디어를 내봤다. 정말 재밌었는데 재밌게 음악을 만드는 걸 봤다"고 배운 점을 공유했다.

킬링 포인트는 '거침없는 유주'라고. 유주는 "한 곡을 하더라도 영혼을 담아서 향기가 나는 음악을 하고 싶다는 생각을 했다. 그런 부분들을 내 음악 안에서는 최대한 솔직하게 담자는 생각을 했고, 그런 모습이 거침없이 보이길 원했다"고 강조했다.

특히 유주는 "나를 조금 더 알게 된 앨범이다. 음악 작업할 때만큼은 안 꺼낸 부분을 꺼내다 보니 나도 이런 사람이라는 걸 앨범을 통해 알게 됐다. 앞으로도 꾸준히 꺼내볼 수 있는 아티스트가 되고 싶다"고 털어놨다.

유주의 목표는 딱 하나다. 그는 "소장가치가 있는 앨범을 작업할 줄 아는 아티스트로 발전하고 싶다"고 했다.

한편 유쥬의 '놀이' 음원과 뮤직비디오는 오늘(18일) 오후 6시에 공개된다.

우빈 텐아시아 기자 bin0604@tenasia.co.kr

© 텐아시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