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진제공=판타지오
사진제공=판타지오


그룹 아스트로의 진진, 라키가 문빈&산하에 이어 팀내 두 번째 유닛으로 나선다.

진진&라키가 17일 오후 첫 번째 미니앨범 '리스토어(Restore)' 발매 기념 쇼케이스를 열고 유닛 데뷔를 알렸다.

이날 진진은 "두 번째 데뷔를 하게 됐다. 아스트로에서 두 번째로 유닛을 선보이게 됐는데, 라키와 고심 끝에 낸 앨범이다. 작곡, 작사는 물론 앨범 전체 프로듀싱도 했으니 기대 많이 해달라"고 말했다.

라키는 "일단 너무 설렌다. 진진 형 말대로 전체 프로듀싱도 하고 다 손을 댄 앨범이다. 정성을 다해 만든 앨범이니 기대 많이 해주시고 예뻐해주셨으면 좋겠다"고 바랐다.

진진&라키의 유닛 앨범 '리스토어'는 두 사람의 유쾌한 긍정 에너지를 바탕으로 전 국민의 일상 회복을 기원하는 앨범. 진진과 라키는 코로나 시대 이전 일상으로의 안전한 복귀를 바라는 마음을 담았다.
사진제공=판타지오
사진제공=판타지오
진진은 "아스트로에서 볼 수 없던 유쾌함을 담으려고 했다. 저와 라키가 팀에서 프로듀싱을 주축으로 해온 멤버이기 때문에 전곡에 아이덴티티가 살아있다"고 설명했다.

타이틀곡 '숨 좀 쉬자 (Just Breath)'는 레트로 사운드와 트렌디한 신스가 더해진 펑키 댄스 팝 장르다. 재치 있는 가사, 신나는 리듬, 대중적이고 밝은 멜로디가 흥을 돋운다.

라키는 "한 편의 뮤지컬을 생각나게 하는 신나는 리듬과 재치 있는 가사, 듣자마자 속이 뻥 뚫리는 '펑키 댄스 팝'이다. 숨 좀 쉬자는 느낌을 주기 위해 영혼을 갈아서 만들었다"고 자신했다.

특히 두 사람은 유닛을 준비하며 '이정도로 잘 맞아?'라고 생각했다고. 라키는 "배려와 배려가 모이니 어떠한 시도도 무섭지 않았다. 시도하고 도전하고 '해보자 해보자'라고 했다. 진행이 순조롭게 돼 그것에 감사하면서 팬들에게 들려드릴 생각만 하고 열심히 했다"고 자신했다.
사진제공=판타지오
사진제공=판타지오
라키는 "아스트로를 기반으로 한 그룹이기 때문에 우리가 제일 잘하는 걸 보여드리고 싶었다. 메인 콘셉트로 '펑키'로 선택해 뻔하지 않게 해봤다"고 했다.

이어 진진은 "유닛도 아스트로의 진진, 라키이기 때문에 팀 활동의 한 부분이라고 생각해주셨으면 좋겠다. 이번 활동을 무사히 마칠 때 '얘네 보니 즐겁다'라고 느껴주셨으면 좋겠다. 그런 반응이 우리에게 선물일 것 같다. 일상 회복을 기원하는 마음으로 열심히 하겠다"고 강조했다.
사진제공=판타지오
사진제공=판타지오
라키는 "진진과 라키가 전하려고 하는 메시지는 유쾌함이다. 이번에도 숨통이 트이게끔 '숨 좀 쉬자'라는 노래를 들고 왔다. 앞으로도 대중들이 공감할 수 있고 편하게 접근할 수 있는 음악을 할 것 같다"고 이야기했다.

한편 진진&라키의 '숨 좀 쉬자' 음원 및 뮤직비디오는 오늘(17일) 오후 6시에 공개된다.

우빈 텐아시아 기자 bin0604@tenasia.co.kr

© 텐아시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