방탄소년단 / 사진=텐아시아DB
방탄소년단 / 사진=텐아시아DB


그룹 방탄소년단이 후보에 오른 '제 64회 그래미 어워즈'가 코로나19 오미크론 변이 확산으로 연기됐다.

5일(현지시간) 그래미 어워즈를 주관하는 레코딩 아카데미와 주관 방송사인 CBS는 "오는 31일 로스앤젤레스(LA) 크립토닷컴 아레나에서 예정한 시상식을 미루기로 했다"고 발표했다.

레코딩 아카데미와 CBS는 성명을 통해 아티스트와 관객, 스태프의 건강과 안전을 위해 시상식 날짜를 연기한다고 설명했다.

지난해 열렸던 '제63회 그래미 어워즈'도 코로나 팬데믹 여파로 1월 말에서 3월로 연기된 바 있다.

한편 '제64회 그래미 어워즈'에는 방탄소년단이 지난해 5월 발표한 곡 '버터'(Butter)로 베스트 팝 듀오/그룹 퍼포먼스 부문 후보에 올랐다.

'제63회 그래미 어워즈'에서도 '다이너마이트'(Dynamite)로 같은 부문 후보에 오른데 이어 2년 연속 베스트 팝 듀오/그룹 퍼포먼스 노미네이트다.

방탄소년단이 그래미 벽을 넘고 상을 거머쥘 수 있을 지 관심이 커지고 있다.

우빈 텐아시아 기자 bin0604@tenasia.co.kr

© 텐아시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