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진제공=IST엔터테인먼트
사진제공=IST엔터테인먼트


그룹 에이핑크(Apink)가 팬미팅을 통해 연말을 뜻깊게 마무리했다.

에이핑크는 지난 31일 오후 7시 서울 광진구 세종대학교 대양홀에서 대면 및 온라인 팬미팅 ‘Pink Eve(핑크 이브)’를 개최하며 팬들과 만났다. 대면 공연은 코로나19 확산 방지를 위해 마스크 착용과 좌석 간 거리두기, 출입 등록 및 발열 체크 등 현행 방역 수칙을 철저히 준수하며 진행됐다.

이번 팬미팅은 2020년 연말 온라인 스테이지 ‘Pink of the year(핑크 오브 더 이어)’ 이후 약 1년 만에 개최된 공연이자 에이핑크의 데뷔 10주년을 기념하는 특별한 축제로 히트곡 무대는 물론 에이핑크의 지난 10년을 총망라하는 토크와 게임으로 풍성하게 장식돼 팬들의 뜨거운 호응을 얻었다. 또한 공연 직후에는 트위터 뮤직 K팝 실시간 트렌드에 ‘Pink Eve’와 ‘에이핑크’가 올라 여전히 강력한 K팝 대표 걸그룹 저력과 화제성을 입증하기도 했다.
사진제공=IST엔터테인먼트
사진제공=IST엔터테인먼트
에이핑크는 2011년 발표한 데뷔곡 ‘몰라요’와 데뷔 앨범 수록곡 ‘Wishlist(위시리스트)’로 추억을 자극하며 10주년 기념 팬미팅의 화려한 막을 올렸다. 이어 멤버들은 매해 팬들에게 선물했던 팬송 메들리 무대와 화제의 넷플릭스 시리즈 ‘오징어 게임’ 속 줄다리기, 무궁화 꽃이 피었습니다 등 게임으로 웃음을 선사하고 8주년 팬미팅 ‘에핑은 여덟살’ 자리에서 작성했던 타임캡슐을 낭독하는 등 다양한 코너로 공연을 이끌어갔다.
사진제공=IST엔터테인먼트
사진제공=IST엔터테인먼트
이어 축하 케이크와 함께 10주년 기념 파티를 함께 한 에이핑크 멤버들은 지난해 발표한 팬송 ‘너의 모든 순간을 사랑해’ 무대를 꾸민 후, 뜻깊은 데뷔 10주년 팬미팅을 마무리하는 소감을 전하며 모두 눈물을 보여 팬들에 대한 애틋한 마음을 드러냈다.

정은지는 "2022년에는 건강하고 좋은 일만 많았으면 좋겠고 한 해의 마무리를 소중한 사람들과 함께 할 수 있어서 너무 영광이었고 감사했습니다"라고 말했다. 이어 윤보미도 “앞으로도 에이핑크로서 많은 활동 기대해주셨으면 좋겠고 우리 판다(공식 팬클럽명)들도 건강 정말 잘 챙겼으면 좋겠다”며 “우리 자주 봐요. 10년 뒤에도 이 모습 이대로였으면 좋겠네요. 감사합니다. 사랑해요”라고 소감을 전했다.

끝으로, 다가오는 2월 컴백을 예고한 에이핑크는 지난 4월 데뷔일에 맞춰 발표한 10주년 기념 팬송 ‘고마워’ 무대를 마지막으로 120여분 간의 팬미팅을 성공적으로 마무리했다.
사진제공=IST엔터테인먼트
사진제공=IST엔터테인먼트
2011년 데뷔한 에이핑크는 ‘미스터 츄’, ‘NoNoNo’ 등 수많은 히트곡으로 대중으로부터 큰 사랑을 받고 있으며, 지난해 미니 9집 타이틀곡 ‘덤더럼’으로 ‘음악방송 8관왕’을 달성해 뜨거운 인기를 과시한 바 있다. 성공적인 그룹 활동에 이어, 각 멤버들은 솔로 앨범과 연기, 뮤지컬, 예능, 광고 등 다양한 분야에서 활약하고 있다.

한편 에이핑크는 오는 2월 컴백을 예고해 K팝 팬들의 관심과 기대가 모아지고 있다.

우빈 텐아시아 기자 bin0604@tenasia.co.kr

© 텐아시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