방탄소년단 제이홉 /사진=텐아시아 DB
방탄소년단 제이홉 /사진=텐아시아 DB


그룹 방탄소년단 제이홉이 국내 소외계층 아동을 위해 후원금을 전달했다.

31일 아동옹호기관 초록우산어린이재단은 "제이홉이 국내 소외계층 아동을 위한 후원금 1억 원을 전달했다"고 밝혔다. 제이홉이 전달한 후원금 1억 원은 저소득 가정 및 양육시설 아동들의 난방비와 환아들의 의료비로 사용될 예정이다.

제이홉은 2018년 인재양성 아동 및 환아를 위해 써달라며 1억5000만원을 이 재단에 기부했다. 또한 그는 1억 원 이상의 고액기부자 그린노블클럽에 이름을 올렸다. 특히 제이홉은 이번 후원금까지 총 8억원을 기부금을 전달했다.

제이홉은 "코로나19로 인한 경기 침체와 이중고를 겪고있는 아동들이 춥고 쓸쓸한 연말을 겪고 있을까 걱정이 됐다"며 "이번 후원을 통해 우리 아이들이 따뜻한 겨울을 보낼 수 있길 바란다"고 전했다.

강민경 텐아시아 기자 kkk39@tenasia.co.kr

© 텐아시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