송가인 /사진제공=포켓돌스튜디오
송가인 /사진제공=포켓돌스튜디오


가수 송가인이 위안부 피해자들을 기리는 헌정곡 '시간이 머문자리'를 발표한다.

30일 송가인 소속사 포켓돌스튜디오는 "가수 송가인이 풀피리 프로젝트에 참여해 위안부 피해자들을 기리는 헌정곡 '시간이 머문자리' 음원을 발매한다"고 밝혔다. 이어 "이번 신곡은 위안부 피해 할머니를 기억하고, 더 나은 세상을 위해 노력하신 분들에게 경의를 표하기 위한 곡"라고 덧붙였다.

풀피리 프로젝트는 故 김학순 할머니가 일본군 위안부 피해 사실을 처음으로 밝힌 지 30년, 소녀상 건립 10주년임을 기억하려는 프로젝트이다. 송가인의 이번 프로젝트 참여 과정은 모두 재능기부로 이뤄졌다. 헌정곡 '시간이 머문자리'는 김운성 작가의 가사 모티브를 제공했했다. 세션으로 참여한 대금은 KBS 국악단의 부단장 등 명망 있는 인사들이 함께 뜻을 모은 것으로 알려졌다.

송가인은 오는 1월 이산가족과 고향으로 돌아갈 수 없는 실향민들의 아픔과 가족을 향한 그리움과 애환을 표현한 곡인 '망향가'로 듣는 이들에게 희망과 위로를 전할 예정이다. 이번 '시간이 머문자리'와 앞으로 공개될 '망향가'를 통해 송가인이 위안부 피해자들과 이산가족 등 슬픔을 안고 살아가는 사람들에게 어떤 위로와 존경심을 전할 것인지 관심이 쏠리고 있다.

한편 송가인이 참여한 풀피리 프로젝트 '시간이 머문자리'는 내년 1월 4일 정오 각종 온라인 음원 사이트를 통해 공개된다.

강민경 텐아시아 기자 kkk39@tenasia.co.kr

© 텐아시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