윤종신 앨범 (사진=미스틱스토리 제공)
윤종신 앨범 (사진=미스틱스토리 제공)


가수 윤종신의 월간 음악 프로젝트 '월간 윤종신' 12월호 '같이 가줄래'가 오늘(28일) 발매된다.


올해 '월간 윤종신' 12월호는 지난 2008년 발매된 윤종신 11집 '동네 한바퀴' 수록곡 '같이 가줄래'를 리페한 곡이다. 이번에는 작사가 박주연의 가사와 작곡가 강화성의 편곡으로 새롭게 완성됐다.


'같이 가줄래'는 영원과 사랑의 의미를 되새겨보는 노래다. 이제 더는 누구도 쉽게 영원한 사랑을 약속하지 않는 시대가 됐지만, 내 곁에 있는 한 사람을 향한 최선의 마음은 무엇인지, 그 한 사람이기에 가능한 이해와 위안, 헌신과 다짐은 또 무엇인지 이야기한다.


윤종신은 "요즘에는 누구도 영원한 사랑을 이야기하지 않는 것 같다. 가장 낭만적인 말들이 넘쳐나는 노래 가사는 물론이고 이따금 결혼식 주례사를 들어봐도 함부로 죽을 때까지 사랑하겠다는 약속 같은 건 하지 않는다. 장담할 수 없는 말은 하지 않는 게 세태이자 흐름인 것이지 않을까"라고 말했다.


그러면서 그는 "그렇기 때문에 저는 '같이 가줄래'의 노랫말이 더욱더 희소가치가 있는 것 같다. 영원의 의미에 대해서 아주 구체적이고 정확한 단어들로 이야기한다. 각자의 자리에서 진실한 사랑이 무엇인지 한 번쯤 생각해볼 수 있을 것이다"라고 설명했다.


특히 이번 '같이 가줄래'에선 박주연 작사가가 가사를 대폭 수정했다. 자신의 삶을 지탱해주는 한 사람을 향한 애절하고도 진심 가득한 고백은 그대로이지만, 몇몇 단어는 교체됐고 일부 표현은 완전히 새롭게 썼다.


윤종신은 "어김없이 돌아오는 12월이지만 매년 그 느낌이 다른 것 같다"라며 "이 노래를 리페어하게 된 것도 그런 이유 때문이다. 오랜만에 다시 들어봤는데 처음 가사를 보고 느꼈던 감정과 지금 제가 느끼는 감정이 너무 다르더라"라고 밝혔다.


이어 그는 "이해의 깊이도 그렇고 공감의 정도도 그렇고, 어쨌든 저는 제 삶을 살았으니 이 가사를 제 방식대로 살아온 삶에 비추어 이해할 수 있는 나이가 됐다. 제게 원곡이 일종의 다짐에 가까웠다면, 이번 리페어 버전은 공감 그 자체인 같다"라고 '같이 가줄래'에 대한 기대감을 북돋았다.


한편 윤종신이 새롭게 부른 '월간 윤종신' 12월호 '같이 가줄래'는 이날 오후 6시 전 음원사이트를 통해 발매된다.



유정민 텐아시아 기자 hera20214@tenasia.co.kr

© 텐아시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