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진제공=스윙엔터테인먼트
사진제공=스윙엔터테인먼트


그룹 케플러(Kep1er)가 신비로운 무드의 커넥션 필름을 공개하며 데뷔 초읽기에 돌입했다.

케플러는 27일 공식 SNS를 통해 데뷔 앨범 ‘FIRST IMPACT (퍼스트 임팩트)’의 커넥션 필름 영상을 공개했다.

공개된 영상에는 사랑스러운 비주얼과는 반전되는 나른한 표정으로 한데 모여 있는 케플러의 모습이 담겼다. 이후 창밖의 불빛과 긴장감 넘치는 사운드가 케플러의 시선을 집중시켰다. 그 시선의 끝에는 지난 25일 케플러 공식 홈페이지에 공개된 망원경이 또 한번 그려지며 이번 콘셉트에 대한 팬들의 궁금증을 한층 자극했다.

이와 더불어 생기 넘치는 9인 9색의 다채로운 비주얼이 그려지며 보는 이들의 몰입감을 높였다. 케플러는 앞서 콘셉트 포토를 통해 보여준 러블리와 걸리쉬한 카리스마, 도회적이고 고급스러운 아우라를 넘나들며 또 한번 독보적인 분위기를 예고했다.

특히 묵직하면서도 훅킹한 사운드에 맞춰 전환되는 다양한 무드에는 아홉 멤버의 당찬 에티튜드가 고스란히 담겨 있어 눈길을 사로잡았다. 영상의 말미에는 존재만으로도 당당한 에너지가 느껴지는 케플러의 실루엣이 담겨 있어 ‘FIRST IMPACT’에 대한 기대감을 높였다.

미지의 세계를 탐험하듯 신비로운 공간을 배경으로 펼쳐진 아홉 멤버들의 팔색조 매력이 케플러의 독보적인 세계관과 어떻게 연결되어 있는지, 또 무대 위에서는 어떤 음악적 시너지를 발휘할지 관심이 모아진다.

내년 1월 3일 발매되는 케플러의 데뷔 앨범 ‘FIRST IMPACT’는 새롭게 펼쳐 나갈 ‘Kep1er’의 광대한 세계관과 아홉 소녀의 다채로운 개성을 풀어낸 앨범이다. 이 가운데 타이틀곡 ‘WA DA DA (와 다 다)’는 소녀들의 에너제틱하고 러블리한 매력을 가감 없이 담아낸 곡으로 파워풀하면서도 걸리쉬한 케플러표 퍼포먼스를 기대하게 만든다.

Mnet '걸스플래닛'으로 탄생한 케플러는 꿈을 잡았다는 의미의 ‘Kep’과 아홉 명의 소녀가 하나로 모여 최고가 되겠다는 뜻의 숫자 ‘1’을 결합한 의미다. 케플러는 2년 6개월 동안 다양한 활동으로 글로벌 팬들과 소통을 이어간다.

우빈 텐아시아 기자 bin0604@tenasia.co.kr

© 텐아시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