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진제공=빅히트뮤직
사진제공=빅히트뮤직


그룹 방탄소년단이 일본 베스트 앨범 'BTS, THE BEST'로 오리콘 차트의 '연간 랭킹'에서 해외 그룹으로는 최초로 정상을 밟았다.

22일 오리콘이 발표한 '연간 랭킹 2021'에 따르면, 'BTS, THE BEST'는 '작품별 판매량' 부문의 '앨범 랭킹'에서 판매량 99만 3,000장(집계 기간 2020년 12월 28일~2021년 12월 20일)으로 1위를 차지했다. 해외 그룹으로는 오리콘 역사상 최초이며, 해외 아티스트로 연간 앨범 부문 1위에 오른 것은 1984년 마이클 잭슨('Thriller') 이후 37년 만이다.

오리콘은 "'BTS, THE BEST'는 첫 주 판매량 78만 2,000장을 기록하며 '주간 앨범 랭킹'(6월 28일 자)에 1위로 신규 진입했고, 해외 남성 아티스트의 '첫 주 판매량' 역대 최다 신기록도 세운 바 있다"라고 전했다

지난 6월 발매된 'BTS, THE BEST'는 방탄소년단이 2017년부터 4년 동안 일본에서 발매한 싱글과 앨범 수록곡을 총망라한 앨범이다. 일본 록 밴드 백 넘버(back number)와 협업을 통해 완성된 'Film out'을 비롯해 오리콘 '스트리밍 랭킹' 사상 누적 재생수 4억 회 최단기간 돌파 기록을 세운 'Dynamite', 일본 오리지널 곡 'Your eyes tell', 'Crystal Snow'와 '피 땀 눈물', 'FAKE LOVE', 'IDOL', 'MIC Drop', 'ON'의 일본어 버전 등 총 23곡이 수록됐다.

우빈 텐아시아 기자 bin0604@tenasia.co.kr

© 텐아시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