NCT 127 /사진제공=SM엔터테인먼트
NCT 127 /사진제공=SM엔터테인먼트


그룹 엔시티 127(NCT 127)이 두 번째 단독 콘서트를 성공적으로 마쳤다.

NCT 127은 지난 17일부터 19일까지 3일간 서울 고척 스카이돔에서 단독 콘서트 'NEO CITY : SEOUL – THE LINK'(네오 시티 : 서울 – 더 링크)를 개최했다. 19일 공연은 CGV 극장 동시 상영은 물론, Beyond LIVE를 통해 온라인 생중계되어 전 세계 팬들의 뜨거운 호응을 얻었다.
NCT 127 /사진제공=SM엔터테인먼트
NCT 127 /사진제공=SM엔터테인먼트
멤버 각각 대형 오브제를 타고 무대에 등장한 NCT 127은 웅장한 무술 퍼포먼스가 돋보이는 '영웅 (英雄; Kick It)'으로 공연의 포문을 열었다. 이어 'Sticker' 'Favorite (Vampire)' 'Lemonade' 'Bring The Noize' 등 올해 발표한 정규 3집 및 리패키지 수록곡 무대와 'Cherry Bomb' 'Simon Says' 'TOUCH' 등 히트곡 무대, 'Dreams Come True' 'Elevator (127F)' '메아리 (Love Me Now)' '우산 (Love Song)' 등 처음 선보인 수록곡 무대까지 총 34곡을 선보였다.

또한 멤버 태일의 뛰어난 가창력을 만날 수 있는 'Another World' 강렬한 래핑이 인상적인 마크의 'Vibration' 펑키한 스웨그를 선보인 태용의 'Moonlight' 옴므파탈 매력을 보여준 정우와 섹시한 매력으로 시선을 사로잡은 쟈니의 댄스 퍼포먼스, 감미로운 보컬을 들려준 재현의 'Lost' 애절한 감성을 선사한 도영의 'The Reason Why It’s Favorite' 감각적인 퍼포먼스가 돋보인 유타의 'Butterfly' 등 멤버별 개성을 담은 솔로 무대, 태일과 해찬의 로맨틱한 'Love Sign' 태용과 마크의 에너제틱한 'The Himalayas' 등 유닛 무대까지 콘서트에서만 볼 수 있는 특별한 무대로 시선을 사로잡았다.
NCT 127 /사진제공=SM엔터테인먼트
NCT 127 /사진제공=SM엔터테인먼트
이번 공연은 세계적인 안무가 리노 나카소네가 연출을 맡았다. 첫 단독 콘서트에 이어 또 한 번 NCT 127과 환상적인 호흡을 선보였다. 특히 초대형 LED와 9개의 대형 오브제, 9대의 리프트로 구성된 본무대를 비롯해 360도 회전 및 각도가 기울어지는 돌출 무대, 멤버들의 방을 콘셉트로 꾸민 대형 무빙 스테이지, 무빙카 등 다양한 무대 장치와 조명, 레이저, 폭죽 등 화려한 효과가 어우러진 다채로운 연출로 돔공연장의 규모감을 살린 입체감 있는 무대를 완성해 볼거리를 더했다.

관객들은 방역 지침을 준수하며 공연 내내 함성과 환호 대신 노래에 맞춰 응원봉을 흔들고 박수로 멤버들을 응원하는 등 질서 정연하고 성숙한 관람 태도를 보여줬다. '약속했던 우리 다시 만난 오늘' '시즈니는 우리칠을 사랑해 또 사랑해' '변함없이 항상 여기 있어 우린♥'이라는 문구가 적힌 슬로건 이벤트도 펼쳐 멤버들을 감동케 했다.
NCT 127 /사진제공=SM엔터테인먼트
NCT 127 /사진제공=SM엔터테인먼트
멤버들은 "정말 오랜만에 만나서 너무 반갑고, 공연하는 동안 행복한 꿈을 꾼 기분이다. 멤버들 모두 한마음으로 열심히 준비한 공연인 만큼 여러분들이 행복하셨으면 좋겠고, 곧 다시 만날 수 있는 날을 기다리면서 열심히 활동하는 모습 보여드리겠다"고 전했다.

한편 NCT 127은 내년 세계 주요 도시에서 두 번째 월드 투어를 이어갈 예정이다.
NCT 127 /사진제공=SM엔터테인먼트
NCT 127 /사진제공=SM엔터테인먼트
강민경 텐아시아 기자 kkk39@tenasia.co.kr

© 텐아시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