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찬원 /사진제공=스카이이엔앰, 대박기획
이찬원 /사진제공=스카이이엔앰, 대박기획


가수 이찬원이 눈물로 팬들에게 감사한 마음을 전했다.

이찬원은 지난 18일과 19일 인천 송도컨벤시아에서 팬콘서트 'Chan's Time'을 개최했다. 그는 19일 공연에서 팬송 '참 좋은 날'을 부르던 중 벅차오르는 감정을 주체하지 못하고 눈물을 흘렸다.

간신히 무대를 마친 이찬원은 "감정을 추스를 수 있을 거라 생각했는데 마음처럼 쉽지 않더라"고 밝혔다. 이어 "항상 여러분이 제 곁에 있어 주신 것에 대한 감사함 때문인지, 이렇게 눈물을 흘렸던 것 같다. 고맙습니다. 항상 제 곁에 있어 주셔서 감사드리고 여러분 곁에는 제가 있다"며 팬들에게 거듭 감사한 마음을 전했다.

소속사 관계자는 "해당 곡의 가사가 팬과의 교감으로 이뤄진 노래다. 부를 때마다 팬들의 고마운 마음에 울컥하는데 이번 인천 공연은 유독 감정을 추스르지 못했다"고 귀띔했다.

이찬원은 12월 9일 새 싱글 '참 좋은 날'을 발매했다. '참 좋은 날'은 데뷔부터 지금까지 많은 팬들에게 받아온 사랑과 관심에 보답하기 위해 이찬원이 직접 진심을 담아 노래말을 적어 내려간 생애 첫 자작곡. 이는 팬콘서트 'Chan's Time'에서 선공개 됐다.

앞서 이찬원은 10월 서울 올림픽홀에서 열린 ‘Chan’s Time’ 서울 공연을 시작으로 울산, 고양, 인천 등 전국 각지의 팬들과 만나고 있다. 오는 24일과 25일에는 대구 공연, 26일에는 광주 공연, 31일과 내년 1월 1일에는 창원 공연이, 1월 8일과 9일에는 대전 공연이 예정돼 있다.

강민경 텐아시아 기자 kkk39@tenasia.co.kr

© 텐아시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