베리베리 용승 / 사진=텐아시아DB
베리베리 용승 / 사진=텐아시아DB


그룹 베리베리의 용승이 코로나 확진 판정을 받았다.

베리베리의 소속사 젤리피쉬 엔터테인먼트는 "현재 미국 투어를 진행 중인 베리베리의 멤버 용승이 코로나 확진 판정을 받고 현재 오하이오주 클리블랜드 지역의 방역 지침에 따라 자가 격리 중"이라고 밝혔다.

용승은 가벼운 두통 외의 추가적인 신체적 이상 증상은 없는 상황이다.

이에 따라 베리베리는 17일(한국시간 18일) 진행 예정이었던 클리블랜드 공연을 비롯해 19일(한국 20일) 해리스버그, 20일(한국 21일) 뉴욕 공연을 포함한 모든 일정을 취소한다.

용승 외 다른 베리베리 멤버들과 투어에 참여하는 스태프는 음성 판정을 받은 상황.

소속사는 "용승 외 베리베리 멤버들과 스태프들은 건강 상황을 고려해 빠르게 귀국할 예정이며, 당사는 용승 군의 쾌유를 위해 최선을 다하겠다"고 설명했다.

이하 젤리피쉬 엔터테인먼트 입장 전문

안녕하세요,

젤리피쉬 엔터테인먼트입니다.

베리베리 멤버 용승군이 미국 현지 12월 17일(한국 18일) 코로나19 확진 판정을 받았습니다. 용승군은 다른 멤버 및 스태프들과 즉각 분리하여 오하이오주 클리블랜드 지역의 방역 지침에 따라 자가 격리 시행을 시작하였으며, 가벼운 두통 외의 추가적인 신체적 이상 증상은 없는 상황입니다.

다른 베리베리 멤버들과 2021 VERIVERY 1ST TOUR IN U.S. 에 참여하는 모든 스태프 전원은 음성 판정을 통보받았으며 발열, 호흡기 질환 등 감염 의심 증상은 전혀 나타나지 않고 있습니다.

앞서 공지드린 바와 같이 당사는 팬 여러분과 아티스트의 안전과 건강을 최우선으로 고려하여 금일 현지 12월 17일 저녁(한국 18일 오전) 진행 예정이었던 클리블랜드 공연을 비롯한 19일(한국 20일) 해리스버그, 20일(한국 21일) 뉴욕 공연을 포함한 모든 일정을 부득이하게 취소하게 되었음을 안내 드립니다.

팬 여러분들께 심려를 끼쳐드린 점 다시 한 번 깊은 사과의 말씀을 드립니다.

당사는 향후 현지 및 한국 방역 당국의 방침에 따라 용승군의 빠른 쾌유와 아티스트 및 스태프들의 건강 상황을 고려하여 안전하고 빠르게 귀국할 수 있도록 최선을 다하겠습니다.

감사합니다.

우빈 텐아시아 기자 bin0604@tenasia.co.kr

© 텐아시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