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진제공=WM엔터테인먼트
사진제공=WM엔터테인먼트


그룹 오마이걸 아린이 선한 영향력으로 연말을 더 따뜻하게 데웠다.

16일 소속사 WM엔터테인먼트는 "오마이걸 아린이 지난 15일 밥상공동체 대구 연탄은행에 연탄 2만 장 상당의 1600만원을 기부했다"고 밝혔다. 아린이 후원한 연탄 2만 장은 지역의 에너지 취약계층이 따뜻한 겨울을 날 수 있도록 지원될 예정이다.

아린은 지난 1월 독거 어르신 등 저소득 취약계층에 약 1000만원 가량의 물품을 기탁했고, 지난 6월에는 생일을 맞아 보호 종료 아동의 자립 지원을 위해 3000만원을 기부하며 올해만 3번째 기부로 선행을 이어가고 있다.

뿐만 아니라 아린은 지난해 12월 남몰래 고향인 부산의 노인 복지관에 600만원 상당의 물품을 기부한 것이 뒤늦게 밝혀져 화제가 되기도 했다. 이외에도 다양한 기부 캠페인, 재능 기부 등에 적극적으로 참여하며 ‘선한 영향력’을 전파하고 있다.

아린은 지난해 웹드라마 '소녀의 세계'에 주인공으로 발탁되어 안정적인 연기 실력으로 호평을 받았고, 최근 tvN 드라마 '환혼'으로 첫 사극 도전 소식을 전하며 ‘차세대 연기돌’로 발돋움하고 있다.

한편, 오마이걸은 지난 5월 컴백한 ‘DUN DUN DANCE’로 국내 주요 음원 차트 정상을 차지했고 음악방송 3관왕, 뮤직비디오 공개 32시간 만에 천만 뷰 돌파, 초동 판매량 자체 최다 기록을 경신했다. 더불어 ‘2021 대한민국 대중문화예술상’ 문화체육관광부장관 표창을 수상하며 최정상급 걸그룹의 입지를 더욱 공고히 했다.
우빈 텐아시아 기자 bin0604@tenasia.co.kr

© 텐아시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