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멤버·스태프 전원 음성"
MAMA 사전 녹화 조율 중
'2021 MAMA' 11일 개최
워너원 / 사진 = 스윙엔터테인먼트 제공
워너원 / 사진 = 스윙엔터테인먼트 제공


그룹 워너원이 코로나19 PCR 검사에서 음성 판정을 받았다.

10일 워너원 측은 공식 SNS 계정에 "금일 진행한 코로나 PCR 검사에서 멤버 및 스태프 전원이 음성으로 확인됐다"라고 입장을 전했다.

이어 "워너원 MAMA 사전 녹화는 진행 여부 협의 중이니 결정되는 대로 추가 안내드리겠다"라고 밝혔다.

앞서 이날 오후 Mnet 측은 "10일 '2021 MAMA' 사전녹화를 위한 리허설에 참여했던 아티스트의 스태프 중 한 분이 코로나 확진 판정을 받았다. 이에 아티스트와 스태프 등 모두의 안전을 위해 리허설을 중단했으며, 입장을 대기 중이던 관객들은 모두 귀가조치됐다"라고 전한 바 있다.

한편, '2021 MAMA'는 11일 오후 6시 방송 예정이다.

전문

금일 진행한 코로나 PCR 검사에서 멤버 및 스태프 전원이 음성으로 확인되었습니다.

걱정해주시고 기다려주신 팬 여러분께 깊은 감사의 말씀드리며 워너원 MAMA 사전 녹화는 진행 여부 협의 중이니 결정되는 대로 추가 안내드리겠습니다.

신소원 텐아시아 객원기자 newsinfo@tenasia.co.kr

© 텐아시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