CL /사진제공=베리체리
CL /사진제공=베리체리


가수 CL이 영국에서 개최한 첫 솔로 팝업쇼를 떼창을 가득 채웠다.

CL은 지난달 30일(현지 시간) 영국 런던에서 'ALPHA LONDOND POP UP SHOW'를 개최했다.
CL /사진제공=베리체리
CL /사진제공=베리체리
CL은 강렬한 '더티 바이브(Dirty Vibe)' 비트와 함께 파격적인 의상을 입고 등장했다. 이어 '나쁜 기집애' '닥터 페퍼(Doctor Pepper) 등 자신의 히트곡들로 순식간에 공연장을 뜨겁게 달궜다.

15분 가량 쉼없이 무대를 이어간 CL은 잠시 팬들과 소통하는 시간을 가졌다. 그는 "오늘 즐겁나요? 이번이 저의 첫 런던 무대"라며 "이 순간을 정말 기다려왔고 (여러분들께) 감사드립니다"고 말했다.
CL /사진제공=베리체리
CL /사진제공=베리체리
후반부에는 지난 10월에 발표한 CL의 첫 솔로 앨범 'ALPHA'에 수록된 곡들을 열창했다. 팬들은 한국어 가사, 영어 가사 구분없이 공연 내내 떼창을 하며 오랫동안 기다려 온 CL의 첫 영국에서의 무대를 열정을 다해 즐겼다.

지난 8월부터 첫 솔로 정규앨범 'ALPHA'의 프로젝트를 시작한 CL은 국내에서 다양한 음악방송 무대로 다시 한 번 남다른 존재감을 발휘했다. 이어 다시 미국 LA로 건너가 12월 3일 미국 연말 최대 행사인 '징글볼(JingleBall)'의 프리쇼인 '징글볼 빌리지(JingleBall Village)'에 참석한다.
CL /사진제공=베리체리
CL /사진제공=베리체리
강민경 텐아시아 기자 kkk39@tenasia.co.kr

© 텐아시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