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판타지돌' 킹덤 "노력을 인정받는 아티스트 되고 싶다"


그룹 킹덤(KINGDOM)이 화보를 통해 반전 매력을 뽐냈다.

26일 오후 롤링스톤 코리아는 공식 유튜브 채널과 롤링스톤 코리아 홈페이지를 통해 그룹 킹덤 화보와 인터뷰를 공개했다.
공개된 화보에서 블랙 수트로 스타일링한 킹덤은 그동안 볼 수 없었던 시크하고 세련된 외모를 자랑했다. 인터뷰에서 킹덤은 멤버들의 숨겨진 개성, 앨범을 준비하며 기울인 노력, 킹덤의 설렘 포인트 등 다양한 질문에 답했다. 이들은 솔직하고 유쾌하게 그들만의 이야기를 전해 눈길을 끌었다.
특히, 음악 활동을 통해 후에 대중들에게 어떤 아티스트로 기억되고 싶은지에 대한 질문에 킹덤 멤버 단은 "한국과 케이팝을 전 세계에 알리고 어디서든 선한 영향을 준 아티스트로 기억되고 싶다"고 말했으며, 아서는 "정말 감사하게도 저희에게 판타지돌이라는 수식어가 있다. 판타지돌이라는 말 자체로 영원히 남고 싶다. 킹메이커분들과 대중분들에게 킹덤만의 스타일이 선명하게 자리 잡을 수 있을 만한 상징적인 아티스트로 성장하고 남고 싶다"고 밝혔다.

같은 질문에 멤버 루이는 "다양한 이야기와 문화를 무대에서 표현하고 알리는 아티스트로 기억되고 싶다"고 언급했으며, 멤버 자한과 치우는 "노력을 인정받을 수 있는 아티스트가 되고 싶다", "킹덤이라는 이름에 걸맞게 멋있는 이미지로 남고 싶다"고 답했다.
'판타지돌' 킹덤 "노력을 인정받는 아티스트 되고 싶다"
또한 같은 시간 공개된 영상 인터뷰에서 킹덤으로서 이루고 싶은 꿈, 킹덤이란 이름으로 가장 즐거웠던 순간 등을 즐거운 목소리로 전달하며, 자신들의 이미지를 각인시켰다.
킹덤은 최근 미니 3집 '히스토리 오브 킹덤 : 파트 3. 아이반(History Of Kingdom : Part Ⅲ. IVAN)' 활동을 성황리에 마쳤다. 이들은 매 음악방송마다 연말 시상식을 방불케하는 초대형 퍼포먼스를 펼쳐 글로벌 K팝 팬들의 열렬한 지지를 받았다.
이번 활동을 통해 킹덤은 미국 시장에서의 저력을 과시했다. 킹덤의 미니3집이 미국 아이튠즈 댄스 앨범 차트 1위와 K팝 차트 1위를 차지하는 기염을 토했다. 뿐만 아니라 타이틀곡 '블랙 크라운'은 미국 빌보드 차트 '월드 디지털 송 세일즈' 7위에 오르는 성과를 올렸다. 미국 경제 전문지 포브스(Forbes)의 휴 매킨타이어(Hugh McIntyre)와 빌보드(Billboard)의 제프 벤자민(Jeff Benjamin) 등 해외 유명 칼럼니스트들도 킹덤에 대한 극찬을 아끼지 않았다.

우빈 텐아시아 기자 bin0604@tenasia.co.kr

© 텐아시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