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F / 사진제공=밀리언마켓
2F / 사진제공=밀리언마켓


명불하전 발라드 강자 듀오 2F(이프, 신용재·김원주)가 돌아왔다.

26일 오후 서울 강남 일지아트홀에서 2F의 첫 번째 앨범 '이프(if)' 발매 기념 쇼케이스를 열었다.

'이프'에는 '만약에'라는 의미에 사랑과 지난 이별들의 이야기를 대입시킨 노래들과 함께 더 많은 공감과 위로를 얻길 바라는 마음을 담았다.

이날 김원주는 "둘이서 팀으로 신곡을 발표하는 건 4년 만이다. 준비하면서 빨리 들려드리고 싶었다. 공개를 하게 되니까 설레기도 하고 좋기도 하고 반응이 궁금하기도 하다"고 말했다.

신용재는 "준비 기간도 평소보다 길었다. 더 좋은 곡 나올 때까지 심사숙고를 많이 하면서 스트레스도 많이 받았었다. 좋은 곡으로 나오게 돼 너무 좋다. 대중들도 좋게 들어주셨으면 좋겠다"고 했다.

타이틀곡은 '미안하다고 말하지 마'다. 신용재가 작사에 참여한 이 노래는 아름다운 이별을 그리며 떠나려는 연인과의 마지막 만남을 풀어냈다. 서정적인 가사와 밝은 듯 애절한 분위기가 인상적이다. 현악과 함께 후반부로 갈수록 고조되는 2F의 감정선은 절절한 이별 발라드로 완성했다.
2F / 사진제공=밀리언마켓
2F / 사진제공=밀리언마켓
신용재는 "이별의 순간도 아름다웠던 기억이 있다. 물론 그땐 힘들었지만 지나고보면 아름다웠다. 예쁘게 사랑했다 그런 마음을 담아 가사를 썼다"고 설명했다.

2F는 '미안하다고 말하지 마'의 라이브 무대도 가졌다. 신용재의 매력적인 음색과 김원주의 포근한 음색이 현장을 가득 채웠다. 덤덤하게 내뱉는 도입부를 지나 후반부에선 감정이 폭발했다. 지나온 세월만큼 깊어진 목소리와 감정이었다.

'이프'는 신용재와 김원주가 포맨을 떠나 2F를 결성하고 처음으로 발표하는 미니 앨범. 2F는 앨범을 준비하면서 많은 고민을 했다고.

김원주는 "10년 넘게 포맨으로 포맨의 노래를 해왔기 때문에 2F로 앨범을 낼 때 장르에 대한 고민이 많았다. 색다른 모습을 보여드리고 위해서 빠른 노래도 생각하고 다른 장르의 음악도 시도했다"며 "결국엔 이전과 비슷한 노래(발라드_를 들고 찾아왔다"고 설명했다.
2F / 사진제공=밀리언마켓
2F / 사진제공=밀리언마켓
특히 신용재는 "포맨으로 활동할 땐 (윤)민수 형과 함께 작업을 했기 때문에 울타리 안에서 (윤)민수 형의 음악을 했다. 둘이 활동을 하면서 우리가 주도적으로 하다보니 쉽지 않다는 걸 느꼈고 어떻게 보면 신인의 마음으로 열심히 해야겠다는 걸 느꼈다"고 고백했다.

이어 "이름이 바뀌어서 생각했던 것 보다 관심이 떨어졌다. 우리인줄 모르는 분들도 많고 아직까지 포맨이 우리인줄 아는 분들도 많아서 '2F'라는 이름을 알리는 게 우리의 목표"라고 강조했다.

2F의 '미안하다고 말하지 마'는 오는 28일 오후 6시 각 음원 사이트에서 공개된다.
우빈 텐아시아 기자 bin0604@tenasia.co.kr

© 텐아시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