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종합] 방황 끝에 돌아온 화사, '암어빛'으로 보여줄 '화사 장르'


그룹 마마무의 화사가 오랜 고민과 방황 끝에 화사만의 장르를 내놨다.

화사가 24일 오후 두 번째 싱글 앨범 '길티 플레저(Guilty Pleasure)' 발매 기념 쇼케이스를 열고 컴백을 알렸다.

화사의 컴백은 '마리아'이후 1년 5개월 만. 화사는 완성도 높은 앨범을 위해 곡 작업은 물론, 앨범 작업 전반에 주도적으로 아이디어를 제시하며 심혈을 기울였다. 처음으로 외국 프로듀서진과 협업했다.

'길티 플레저'에는 타이틀곡 '암어빛(I'm a 빛)'을 비롯해 '포모(FOMO)' '블레스 유(Bless U)' 등 3곡이 수록됐다. 화사는 '암어빛' 작사에 참여했고 '블레스 유'로는 작곡과 작사에도 참여했다.
[종합] 방황 끝에 돌아온 화사, '암어빛'으로 보여줄 '화사 장르'
이날 화사는 '암어빛'에 담긴 의미를 소개했다. 화사는 '암어빛'을 굴레 속에서 모든 것을 놓아버리며 자유로워지는 순간 그림자들을 집어삼키며 비로소 온전한 빛이 된다고 풀이했다. 화사는 "사소한 것들을 많이 놓쳐왔다. 앞만 보고 달려오다 보니 주변을 챙기지 못했다"면서 "항상 죄스러운 마음을 갖고 있어서, 그런 걸 노래로 풀고 싶었다"고 말했다.

'포모'는 다음 앨범에 대한 힌트다. 화사는 "'포모'는 다음 앨범의 세계관과 이어진다"며 "이번 앨범은 다음 앨범까지 염두에 두고 만들었다"고 밝혀 기대감을 높이기도 했다.

특히 화사는 '길티 플레저'로 '화사'에 대해서 말하고 싶었다고.

그는 "화사라는 사람이 경험하면서 얻은 스토리를 앨범에서 말하고 싶었다"고 설명했다. 이어 "'마리아'는 스토리에만 집중하다 보니 콘셉트나 비주얼에 신경 쓰지 못했다. 또 몸 관리도 못한 게 아쉬웠"며 "이번에는 다치지 않기 위해 운동을 열심히 했고, 팬들과 대중들이 봤을 때 좋아할 만한 비주얼적인 면에 신경을 많이 썼다"고 밝혔다.
[종합] 방황 끝에 돌아온 화사, '암어빛'으로 보여줄 '화사 장르'
[종합] 방황 끝에 돌아온 화사, '암어빛'으로 보여줄 '화사 장르'
'길티 플레저'에 대한 화사의 각오는 남달랐다. 화사는 "이번 앨범 작업 순탄치 않았다. '멍청이'나 '마리아' 때는 '곡이 좋으면 그만'이라는 마음으로 즐겼는데, 이번 앨범은 그게 쉽지 않았다"고 고백했다.

이어 "'즐기면서 하자'는 마음으로 컨트롤하면서 작업했다. 지표(성적)들이 좋으면 좋겠지만, 그런 부분을 내려놔야 내가 행복해질 것 같더라. 무대에 함께 서는 사람들과 교감하고 만족감을 느끼고 싶다. 나 자신의 균형감을 찾는게 목표"라고 강조했다.

특히 "앨범을 낼 때마다 자신과의 싸움을 하는 것 같다. 그 싸움에서 이겨서 이 자리까지 온 게 아닌가 싶다. 그동안 방황한 만큼 열심히 달릴 생각"이라고 했다.

한편 화사의 '길티 플레저' 전곡 음원은 오늘(24일) 오후 6시 각 음원사이트에서 공개된다.

우빈 텐아시아 기자 bin0604@tenasia.co.kr

© 텐아시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