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진=2021 아메리칸 뮤직 어워드
사진=2021 아메리칸 뮤직 어워드


그룹 방탄소년단이 미국 3대 시상식 중 하나인 '아메리칸 뮤직 어워드'에서 해당에 해당하는 ;올해의 아티스트'에 올랐다. 한국 가수 최초이면서 아시아 가수 최초다.

방탄소년단은 21일 오후 8시(현지시간) 미국 로스앤젤레스 마이크로소프트 시어터에서 열린 '2021 아메리칸 뮤직 어워드'(이하 '2021 AMA')에서 3관왕에 올랏다.

'AMA'는 미국 ABC방송이 선정, 한해동안 가장 인기있는 뮤지션에게 수여하는 음악상으로 미국 3대 음악 시상식 중 하나다. 특히 대중의 투표로 수상자가 선정되기에 대중적인 시상식으로 평가된다.

방탄소년단은 후보에 올랐던 모든 부문을 수상했다. 방탄소년단은 대상에 해당하는 '아티스트 오브 더 이어'에 이어 '페이보릿 팝 듀오/그룹'. '버터(Buter)'로 '페이보릿 팝'을 수상했다. 특히 '페이보릿 팝 듀오/그룹'는 3연속이며 '아티스트 오브 더 이어'의 수상은 처음이다.

방탄소년단은 아시아 가수 최초로 '아티스트 오브 더 이어'의 주인공이자 후보에 오른 모든 상을 수상한 가수로 기록된다.

RM은 "어떤 말을 해야할 지 모르겠다. 놀라운 아티스트와 함께 무대 오를 수 있는 것도 영광이었다"고 말했다. 4년 전을 회상한 RM은 "4년 전 이 무대에서 'DNA' TV 라이브 공연을 펼쳤는데 흥분되면서도 긴장했던 기억이 있다"고 말했다.

이어 "이후 긴 여정 펼쳐 왔지만 그 누구도 우리가 이 자리에서 이 상을 받을 거라 예상 못했다. 하지만 아미만큼은 상상할 수 있었다"고 말했다. RM은 "한국에서 온 7명의 소년들이 음악에 대한 사랑으로 똘똘 뭉쳐 아미의 사랑과 서포트로 여기까지 왔다. 기적이기에 당연하게 여기지 않겠다"고 밝혔다.

이어 슈가가 한국어로 "4년 전에 'AMA' 데뷔 무대를 했는데 '아티스트 오브 더 이어' 상을 받게 될 줄 몰랐다. 이 모든 게 아미 덕분"이라고 소감을 밝혔다. 마이크를 이어받은 정국은 "여러분들께 음악으로 행복을 드리고 싶었다. 이 상은 우리가 열게 될 새로운 캡처의 시작"이라고 말했다.

특히 정국은 "매 순간이 소중하다는 걸 깨달았다. 내년에는 무엇을 주목할 것이냐"라고 말을 하다 말을 잇지 못해 멤버들에게 들려서 나가 웃음을 자아냈다.
방탄소년단 / 사진제공=2021 AMA
방탄소년단 / 사진제공=2021 AMA
방탄소년단은 '아티스트 오브 더 이어' 외에도 '페이보릿 팝 듀오/그룹'과 '페이보릿 팝'을 수상했다. '페이보릿 팝 듀오/그룹' 트로피를 받은 방탄소년단은 "3년 연속 수상이라니 이 모든 것은 아미 덕분"이라고 팬 아미에게 감사함을 전했다. 은 "아미가 곧 우리의 우주"라며 애정을 드러냈다.

RM은 "이 트로피 받기 까지 4년이 걸렸다. 우리가 한국에서 온 작은 보이밴드이기 때문에 이 상이 더욱 의미가 있다"며 "우리는 음악에 대한 사랑으로 뭉쳤고 음악과 공연을 통해 사랑을 전하고자 했다. 아미 없이 불가능한 일이었다"며 아미에게 영광을 돌렸다.

페이보릿 그룹에 이어 '버터'로 페이보릿 팝 트로티를 안은 방탄소년단은 "올해 '버터'가 큰 사랑을 받았다. 어려운 시기지만 긍정적인 에너지 주고 싶었다"며 "이 상은 '버터'의 메시지가 많은 분들의 마음에 닿았음을 증명하는 상이다. 당연하게 여기지 않겠다"고 말했다.

방탄소년단은 콜드플레이와 지난 9월 24일 발표한 협업곡 '마이 유니버스(My Universe)'의 라이브 무대를 펼쳤다. 방탄소년단과 콜드플레이는 무대를 온전하게 즐겼다.

'AMA'가 선정한 올해의 노래 '버터'도 공연장을 채웠다. 팬들의 함성과 라이브가 현장을 꽉 채웠다. 코로나 이후 처음으로 팬들을 대면하는 방탄소년단 멤버들의 얼굴엔 환희와 행복이 가득했다.

한편 2018년 '페이보릿 소셜 아티스트(Favorite Social Artist)' 수상을 시작으로, 2019년에는 '페이보릿 소셜 아티스트', '팝/록 장르(Pop/Rock) 페이보릿 듀오/그룹(Favorite Duo/Group)', '투어 오브 더 이어(Tour of the Year)' 등 3개 부문을 수상했고, 지난해에는 '팝/록 장르 페이보릿 듀오/그룹'과 '페이보릿 소셜 아티스트' 부문에서 트로피를 거머쥐었다.

우빈 텐아시아 기자 bin0604@tenasia.co.kr

© 텐아시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