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진제공=빅히트 뮤직
사진제공=빅히트 뮤직


그룹 방탄소년단과 팝가수 메건 디 스탤리언의 합동 무대가 불발됐다.

방탄소년단은 오는 22일 열리는 '2021 아메리칸 뮤직 어워드'(AMA)에서 콜드플레이와 '버터(Butter)' 리믹스 버전 피처링에 참여한 메건 디 스탤리언과의 합동 무대가 예정되어 있었다.

하지만 메건 디 스탤리언은 21일 자신의 트위터를 통해 "방탄소년단과의 합동 공연에 설렜는데 예상하지 못한 개인적인 이유로 무대에 함께 못하게 됐다"고 알렸다.

이어 "많이 기다렸는데 슬프다. 방탄소년단과의 무대를 기대해본다"고 했다.

2021 AMA는 21일 오후 8시, 한국 시간으로는 22일 오전 10시에 생중계된다. 방탄소년단은 이 시상식에서 대상인 '아티스트 오브 더 이어'(Artist of the Year)를 비롯해 '페이보릿 팝 듀오/그룹(Favorite Pop Duo or Group)', '페이보릿 팝송(Favorite Pop Song/Butter)' 등 3개 부문 후보에 올라 있다.

우빈 텐아시아 기자 bin0604@tenasia.co.kr

© 텐아시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