임창정 / 사진=텐아시아DB
임창정 / 사진=텐아시아DB


'코로나 백신 미접종' 상태로 스케줄을 소화하다가 코로나에 확진됐던 가수 임창정. 백신 접종이 개인의 자유라곤 하지만 방송 활동, 콘서트, 행사 등 일을 많이 잡아놓고 사람을 만나면서 접중을 하지 않은 건 책임감과 배려의 부족이라는 지적이 잇달았다.

임창정은 완치 판정을 받은 뒤 자신이 어리석었다며 민폐를 끼쳐 죄송하다고 고개 숙였다.

임창정은 지난 9일 코로나 양성 판정을 받고 격리됐다. 11월 1일 임창정이 신보 '별거 없던 그 하루로'를 발매한 지 8일 만에 일어난 일이었다.

특히 확진 전날 이지훈, 아야네 부부의 결혼식에서 축가를 불러 참석했던 연예인들이 선제적으로 코로나 검사를 받았다. 다행히 임창정 외 확진자는 나오지 않았다.

임창정에 대한 걱정도 잠시. 임창정이 백신 미접종 상태였다는 사실이 알려지며 논란이 됐다. 백신 접종은 의무가 아니다. 하지만 임창정이 앨범을 내고 방송 활동 및 콘서트 등 매면 접촉이 많은 상태에서 백신을 맞지 않은 건 책임감 없는 행보라는 비난이 이어졌다.
임창정 / 사진=텐아시아DB
임창정 / 사진=텐아시아DB
임창정은 제주 집과 서울을 오가며 빠듯한 스케줄로 인해 백신 접종을 미처 하지 못한 것으로 알려졌다. 이에 일부 누리꾼은 지역 간 이동이 잦으면서 백신을 맞지 않은 건 많은 사람들에게 피해를 끼치는 상황이라고 꼬집었다.

임창정은 반성했다. 그는 "인생을 살며 그간 수없이 많은 선택과 결정이라는 것을 하며 살아 왔거늘, 왜 이 나이를 먹고도 이토록 어리석고 현명하지 못한 처신을 했는지 너무나도 저를 지켜보는 많은 분들과 가족에게 미안할 따름"이라고 전했다.

특히 "많은 사람들에게 지대한 영향을 주는 위치에 있으면서 솔선 모범이 돼야함을 늘 인지하고 살아야하는 사람으로서, 이런 책임감없는 행동으로 인해 많은 분들께 민폐를 끼치고 걱정을 드렸다"면서 "참 많이 속상하고 가슴이 아프고 면목이 없다"고 민망해 했다.

"지난 긴 시간을 이제 겨우 이겨내며 위드 코로나시대로 가는 이 엄중하고 진지한 시기에 모범을 보여야할 사람이 도리를 못하고 찬물을 끼얹고 정신 못차리고 있었다는 거. 참으로 바보같은 이 모습이 너무나 창피하고 속상하다"고 자책했다.

관계자에 따르면 임창정은 치료를 받는 동안 아픈 걸 떠나 자신으로 인해 주변에 많은 피해를 끼쳤다는 사실에 힘들어했다. 대중의 쓴소리와 채찍을 기억하겠다고 약속한 임창정. 임창정은 엄중한 시기인만큼 백신 접종 등 할 수 있는 노력을 다 할 예정이다.

우빈 텐아시아 기자 bin0604@tenasia.co.kr

© 텐아시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