몬스타엑스 /사진제공=스타쉽엔터테인먼트
몬스타엑스 /사진제공=스타쉽엔터테인먼트


그룹 몬스타엑스(MONSTA X)가 군입대한 셔누의 공백에 대해 언급했다.

몬스타엑스는 19일 오전 새 미니앨범 '노 리밋(No Limit)' 발매 온라인 쇼케이스를 개최했다.

'노 리밋'은 몬스타엑스의 시그니처인 역동성을 또 한 번 선보일 앨범. 어떤 상황에 주어져도 한계가 없는 몬스타엑스의 무한가능성을 전달하는 의미를 담았다.

타이틀곡 '러쉬 아워(Rush Hour)'는 혼잡한 상황 혹은 시간을 뜻하는 말 '러쉬 아워'를 복잡한 세상에 비유했다. 멤버 주헌이 전작에 이어 또 한 번 타이틀 프로듀싱을 도맡았다.

몬스타엑스는 군입대한 셔누를 제외한 5인 체제로 컴백했다. 셔누는 지난해 7월 좌안 망막박리 수술을 받아 현재 사회복무요원의로 국방의 의무를 수행 중이다.

민혁은 "(셔누 형의) '공백이 안 느껴질 수가 없다'라고 생각한다. 처음부터 공백이 느껴진다. 제가 지금 임시 방편으로 그룹 인사를 하고 있다"라고 말문을 열었다.

그는 "'내 옷이 아니다'를 느꼈다. 빨리 이 옷의 주인이 나타났으면 한다. 모든 부분에서 공백을 많이 느끼고 있다. 셔누형이 함께 하지 못하는 만큼 '더 열심히 하자'라는 마음이다. 저희가 어떻게 더 꾸미고, 더 열심히 한다고 해서 셔누 형의 공백이 채워지는 건 불가능하다고 생각한다"라며 "셔누 형이 올 때까지 최대한 열심히 해서 좋은 모습 보여드리겠다. 그러다 보면 셔누 형과 함께 좋은 무대를 보여줄 날이 올 것 같다"라고 했다.

기현 역시 "저희도 열심히 기다리고 있다"라고 말했다. 그는 "무대에서는 마냥 기다릴 수 없었다. 퍼포먼스, 보컬적으로 (셔누가) 채워주는 게 많았던 건 사실이다. 멤버들이 조금 더 열심히 녹음하고, 개인의 보컬 시간 늘려서 (셔누의 공백을) 메꾸려 했다. 무대에서는 부지런히 역동적으로 움직이려 노력했다"라고 전했다.

한편 몬스타엑스 '노 리밋'은 이날 한국 시간 오후 2시, 미국 동부 시간 0시 각종 온라인 음원 사이트를 통해 발매한다.

강민경 기자 kkk39@tenasia.co.kr

© 텐아시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