몬스타엑스 민혁 /사진제공=스타쉽엔터테인먼트
몬스타엑스 민혁 /사진제공=스타쉽엔터테인먼트


그룹 몬스타엑스(MONSTA X) 멤버 민혁이 데뷔 7년 차를 맞은 소감과 새 앨범에 대해 이야기 했다.

몬스타엑스는 19일 오전 새 미니앨범 '노 리밋(No Limit)' 발매 온라인 쇼케이스를 개최했다.

아이엠은 "이번 앨범부터 미국 앨범, 한국 앨범 등 많은 앨범을 내다 보니 숫자를 세지 않는다. 회사에서 10, 11집이라고 하더라. 벌써 '미니앨범 10집을 내는 가수가 됐구나' 싶더라. 그래서 저를 비롯한 멤버들 모두가 많이 특별한 것 같다"라고 밝혔다.

민혁은 "어느 덧 데뷔 7년차가 됐다. 순식간에 (데뷔 7년 차)가 된 것 같다. 이번 앨범을 통해 몬스타엑스의 시그니처인 파워풀한 역동성을 또 한 번 선보이는 게 포인트다"라고 말했다.

이어 "연차가 지나면 지날수록 어떻게 보면 여유로운 곡을 할 수 있지만 타이틀 곡에 힘을 실었다. '여전히 강하구나'라는 느낌을 심어줄 수 있게 표현했다. 트랙 순서대로 들어보면 한계가 없는 몬스타엑스의 독보적인 느낌을 느낄 수 있다"라고 덧붙였다.

'노 리밋'은 몬스타엑스의 시그니처인 역동성을 또 한 번 선보일 앨범. 어떤 상황에 주어져도 한계가 없는 몬스타엑스의 무한가능성을 전달하는 의미를 담았다.

타이틀곡 '러쉬 아워(Rush Hour)'는 혼잡한 상황 혹은 시간을 뜻하는 말 '러쉬 아워'를 복잡한 세상에 비유했다. 멤버 주헌이 전작에 이어 또 한 번 타이틀 프로듀싱을 도맡았다.

한편 몬스타엑스 '노 리밋'은 이날 한국 시간 오후 2시, 미국 동부 시간 0시 각종 온라인 음원 사이트를 통해 발매한다.

강민경 기자 kkk39@tenasia.co.kr

© 텐아시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