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진=조준원 기자
사진=조준원 기자


가수 영탁의 소속사 대표가 음원 스트리밍 수를 조작한 혐의로 검찰에 넘겨진 가운데, 고발인이 영탁을 함께 송치하지 않은 경찰의 결정에 이의 신청서를 제출했다.

16일 연합뉴스에 따르면 영탁과 그의 소속사 밀라그로 이재규 대표를 음원 사재기 혐의로 고발했던 A씨는 지난 15일 서울경찰청에 법률대리인을 통해 영탁에 대한 불송치결정 이의 신청서를 냈다.

A씨는 이의 신청서에 영탁도 음원 사재기 사실을 알고 있었다고 주장한 것으로 전해졌다. 그는 영탁이 이 대표를 포함해 음원 순위 조작을 했던 공모자들과 함께 있었던 단체 대화방에 있었으며 다수 음원 사이트 실행 화면 캡처 사진이 전송된 것, 이재규 대표가 '영탁이도 작업한 것을 아느냐'라는 물음에 '그렇다'라고 답한 정황 등을 근거로 제시한 것으로 알려졌다.

앞서 경찰은 11월 1일 영탁과 이대표를 입건해 수사했다. 수사 후 이 대표를 음악산업진흥에 관한 법률 위반 등 혐의로 기소의견으로 송치, 영탁은 불송치 결정했다.

이 대표는 2019년 발매된 영탁의 곡 '니가 왜 거기서 나와'의 온라인 음원 차트 순위를 높이기 위해 마케팅 업자에게 음원 사재기를 의뢰한 혐의를 받는다.

송치 사실이 알려진 뒤 이 대표는 "음원 사재기는 개인적인 욕심에 의한 일이었으며 영탁은 알지 못했다"라고 주장했다. 영탁 역시 자신의 팬카페에 "언론에 보도된 의혹처럼 제가 이 건에 대해 알고 있었다는 것은 사실이 아니다. 저는 이미 수사기관에 출석해 조사를 받았고 이 건과 관련해 무혐의로 밝혀졌다"라고 적었다.

영탁은 이어 "보도된 카톡방은 대표님이 고용한 매니저와 방송 일정을 공유하기 위해 만들어진 카톡방이었기 때문에 올라온 글 중 방송 일정 외의 다른 내용에는 크게 관심을 두지 않았다. 제 입장에서는 현장에서 뛰어야 할 매니저가 왜 모니터 사진을 보내는 지 솔직히 한심한 생각이 들어 의미없는 이모티콘을 보낸 것도 사실이다. 하지만 이것이 불법 스트리밍 작업이라고는 조금도 생각하지 못했다"라고 덧붙였다.

강민경 기자 kkk39@tenasia.co.kr

© 텐아시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