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진제공=CJ ENM
사진제공=CJ ENM


'MAMA(Mnet ASIAN MUSIC AWARDS)'가 '2021 MAMA'를 기점으로 아시아를 넘어 글로벌 넘버원 시상식이 되겠다는 각오를 다졌다.

16일 오전 서울 중구 소공로 웨스틴조선 서울에서 '2021 MAMA' 글로벌 기자간담회가 열렸다. 간담회에는 김동현 국장, 김현수 본부장, 박찬욱 CP가 참석해 'MAMA'의 역사를 돌아보고 '2021 MAMA'를 소개했다.

1999년 국내 최초 뮤직비디오 시상식 'Mnet 영상음악대상'에서 출발한 'MAMA'는 2009년 이름을 바꾸며 아시아로 뻗어나갔다. 2010년에는 ''아시아 넘버원 시상식'을 목표로 K팝 시상식 최초 해외에서 개최했다.

2010년 마카오, 2011년 싱가포르, 2012년 홍콩 등 아시아 다양한 지역으로 개최 장소를 확장했다. 2017년에는 베트남, 일본, 홍콩, 2018년에는 한국, 일본, 홍콩 3개 지역에서 'MAMA 위크'라는 새로운 도전을 통해 더욱 많은 팬들과 축제를 함께 했고, '2019 MAMA'는 돔(Dome)으로 규모를 확대해 K팝의 입지를 보여줬다. 지난 10년 간 MAMA를 현장에서 함께한 관객만 18만1900명.
사진제공=CJ ENM
사진제공=CJ ENM
지난해 코로나로 인해 온라인 개최했던 'MAMA'는 다시 관객과 대면 소통한다. '대면 시상식'에 의미를 두고 '2021 MAMA'의 주제도 'MAKE SOME NOISE'로 정했다.

박찬욱 CP는 "가수들이 가장 외치고 싶었지만 외치지 못했던 단어다. 올해 가장 큰 변화는 가수와 팬들이 만나는 '대면'이라는 것. 정부의 방역 수칙을 준수해 안전하게 진행할 예정이다. 기대할만한 좋은 무대를 준비하겠다"고 약속했다.

'MAKE SOME NOISE'에는 K팝을 통해 국가, 인종, 세대를 넘어 편견 없이 서로의 가치를 존중하고 세계가 더 큰 하나가 되는 강력한 음악의 힘을 경험하게 한다는 의미를 담고 있다.

아티스트와 팬들을 연결하는 메신저이자 MAMA의 메시지를 전달하는 스토리텔러인 호스트는 이효리로 선정했다. 'MAMA' 최초의 여성 호스트다.
사진=Mnet 박찬욱CP
사진=Mnet 박찬욱CP
박CP는 "이효리 씨는 20년 동안 K팝에 몸담았고 K팝의 과거와 현재, 미래라고 생각한다. 특히 이번 '2021 MAMA' 콘셉트와 잘 맞는다고 생각해 섭외에 공을 들였다. 제주도로 가기 전날 매니저에게 출연 제안서를 드렸고, 이효리 씨가 흔쾌히 응해주셔서 호스트로 모시게 됐다"고 비하인드를 전했다.

'2021 MAMA'만을 위한 무대도 소개했다. 워너원 합동 무대, '스트릿 우먼 파이터' 크루들의 댄스, 영국 팝스타 에드 시런의 공연 등이다.

박CP는 "이번 'MAMA'에서는 4세대 아이돌 콜라보 무대를 준비 중이다. 라인업은 아직 알려드릴 수 없지만 기대해달라"고 말했다.
워너원
워너원
이어 "뜨거운 사랑을 받았던 워너원이 출연한다. 각자의 자리에서 팬들과 소통하며 아티스트로 성장한 멤버들이 워너원의 이름으로 서게 되었다. 아티스트 또한 기대가 큰 상황이다. 기대에 응하기 위해 제작진은 박차를 가하고 있다. 선물 같은 무대를 만들도록 하겠다"고 강조했다
사진제공-Mnet
사진제공-Mnet
사진제공=워너뮤직
사진제공=워너뮤직
또 "'스트릿 우먼 파이터' 전 크루가 무대에 선다. 여러 예능에서 리더만 나가고 있는데 'MAMA'에서는 8개의 크루와 크루원들이 모두 무대 선다"고 했다. 이어 "해외 아티스트에 대한 기대도 크실 텐데 영국 팝스타 에드 시런이 'MAMA'에 함께 한다. 'MAMA'에 맞는 새로운 무대를 준비 중"이라고 귀띔했다.
사진=CJ ENM 김동현 국장
사진=CJ ENM 김동현 국장
'2021 MAMA'는 시상 분야가 많다는 지적을 받았다. 대상에 해당되는 부문만 올해의 가수, 올해의 노래, 올해의 앨범, 올해의 월드와이드 아이콘 등 4개다. 본상 역시 가수, 장르별로 시상한다.

김동현 국장은 "'MAMA'를 마치고 나면 좋은 소리와 쓴소리 모두 듣는데, 많이 듣는 말이 수상 부문에 대한 지적이다. 팬들과 미디어에 대한 목소리를 'MAMA'가 더 나아지기 위한 자양분으로 삼고 있다"고 했다.

부문은 많지만 대중성, 전문성, 공정성에 기반해 시상하겠다고 강조했다. 그는 "대중성을 위해서 각종 글로벌 지표를 보강했고 글로벌 팬 투표만으로 선정하는 상도 있다. 글로벌 각지에서 음악 전문가에게 심사를 맡겼고, 수집 데이터 검수 및 집계는 외부기관에게 맡겼다"고 설명했다.

지난해까지 가온차트 음악 데이터를 심사에 반영했던 'MAMA'는 올해부터 글로벌 영향력을 심사에 적극적으로 반영하기 위해 애플 뮤직 데이터를 추가했다.
사진=CJ ENM 김현수 본부장
사진=CJ ENM 김현수 본부장
김현수 본부장은 "12년 동안 아시아 최고의 시상식으로 도전을 해왔다면 이제는 '월드 넘버원'이다. 미국 시장을 넘어 글로벌 시장에 도전하는 새로운 정체성을 찾아가고자 한다. K팝의 정체성을 알리는 사명감을 갖고 있다"고 밝혔다.

그는 "K-컬쳐라고 하지 않나. 음악을 중심으로 한 드라마, 영화 등 많은 콘텐츠가 있다. 전 세계의 팬들에게 한국의 문화를 선보이고 아시아에서 그동안 해왔던 노력을 추가해서 세계인이 즐기는 글로벌 K팝 시상식이 될 수 있도록 최선을 다해 새로운 도전을 하겠다"고 강조했다.

'2021 MAMA'는 오는 12월 11일 오후 6시에 개최되며 전 세계 생중계 된다.

우빈 텐아시아 기자 bin0604@tenasia.co.kr

© 텐아시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