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진제공=워너뮤직
사진제공=워너뮤직


영국 팝스타 에드 시런이 '2021 MAMA' 무대에 선다.

16일 오전 서울 중구 소공로 웨스틴조선 서울에서 '2021 MAMA' 글로벌 기자간담회가 열렸다.

이날 박찬욱 CP는 이번 시상식을 위해 준비된 특별한 무대를 소개했다. 박CP는 "이번 'MAMA'에서는 4세대 아이돌 콜라보 무대를 준비 중이다. 라인업은 아직 알려드릴 수 없지만 기대해달라"고 말했다.

이어 "뜨거운 사랑을 받았던 워너원이 출연한다. 각자의 자리에서 팬들과 소통하며 아티스트로 성장한 멤버들이 워너원의 이름으로 서게 되었다. 아티스트 또한 기대가 큰 상황이다. 기대에 응하기 위해 제작진은 박차를 가하고 있다. 선물 같은 무대를 만들도록 하겠다"고 강조했다
Mnet 박찬욱CP
Mnet 박찬욱CP
또 "'스트릿 우먼 파이터' 전 크루가 무대에 선다. 해외 아티스트에 대한 기대도 크실 텐데 영국 팝스타 에드 시런이 'MAMA'에 함께 한다. 'MAMA'에 맞는 새로운 무대를 준비 중"이라고 귀띔했다.

한편 '2021 MAMA'는 이효리를 최초의 여성 호스트로 내세워 오는 12월11일 오후 6시부터 전세계로 생중계된다.

우빈 텐아시아 기자 bin0604@tenasia.co.kr

© 텐아시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