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공식] 트와이스, 12월 24일 서울서 월드투어 시작..美 5개 도시 포함


그룹 트와이스가 월드투어를 시작한다.

15일 JYP엔터테인먼트는 공식 SNS 채널을 통해 '트와이스 네 번째 월드투어 쓰리(TWICE 4TH WORLD TOUR Ⅲ)' 포스터글 게재했다. 이와 함께 월드투어 플랜을 발표했다.

트와이스는 오는 2021년 12월 24일부터 26일까지 3일간 서울 송파구 KSPO DOME에서 이번 월드투어의 첫 포문을 열고 특별한 크리스마스 추억을 선물한다. 이어 2022년 2월 16일 로스앤젤레스, 18일 오클랜드, 22일 댈러스, 24일 애틀랜타, 26일 뉴욕 등 미국 5개 도시에서 공연한다.

공개된 포스터에는 '앤드 모어(AND MORE)'를 기재해 향후 새롭게 발표될 콘서트 개최 지역에 대한 기대감을 높였다. 트와이스는 네 번째 월드투어를 통해 오랜 시간 만나지 못했던 팬들과 아쉬움을 달래고 감격 어린 시간을 보낼 예정이다.

'트와이스 네 번째 월드투어 쓰리'는 전 세계 16개 도시 25회 공연 규모의 '트와이스 월드투어 2019 트와이스라이츠(TWICE WORLD TOUR 2019 'TWICELIGHTS)' 이후 약 1년 10개월 만에 재개하는 공식적인 대면 단독 콘서트라 특별한 의미를 되새긴다.

앞서 트와이스는 지난해 8월 온라인 공연 '비욘드 라이브 - 트와이스 : 월드 인 어 데이(Beyond LIVE - TWICE : World in A Day)'를 성료하고 전 세계 팬들을 동시에 만날 수 있는 디지털 공간으로 활동 무대를 확장한 바 있다.

트와이스는 11월 12일 정규 3집 '포뮬러 오브 러브: O+T=<3(Formula of Love: O+T=<3)'와 타이틀곡 '사이언티스트(SCIENTIST)를 발매하고 컴백했다. 해당 신보는 10일 기준 선주문량 70만 장을 돌파해 전작인 미니 10집 '테이스트 오브 러브(Taste of Love)'보다 20만 장 이상 증가한 수치로 자체 최고 기록을 새로 썼다.

뿐만 아니라 12일 기준 한터차트 음반 일간 차트와 가온차트의 리테일 앨범 일간 차트 모두 정상에 올랐고, 13일 자에도 해당 차트 1위를 차지했다. 컴백 열기를 방증하듯 트와이스는 12일 스포티파이 톱 아티스트 글로벌 차트 32위에 랭크됐고 신곡 '사이언티스트' 뮤직비디오는 13일 유튜브 뮤직비디오 트렌딩 월드와이드 1위를 기록했다.

강민경 기자 kkk39@tenasia.co.kr

© 텐아시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