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공식] 워너원·'스우파' 크루, '2021 MAMA' 스페셜 퍼포먼스


Mnet '프로듀스 101 2'로 탄생한 그룹 워너원과 '스트릿 우먼 파이터' 크루가 '2021 MAMA' 스페셜 무대를 꾸민다.

'2021 MAMA'는 15일 "활동 기간 다양한 국내외 음악 기록들을 세우며 K팝을 전세계에 알리는 데 일조한 워너원과 전 세계에 K팝을 알리는 데 큰 역할을 해 온 K-댄스의 주역 스트릿 우먼 파이터 크루가 12월 11일 MAMA 참여를 최근 확정했다"며 "음악 팬들을 열광시킬 특별한 공연을 위한 준비에 들어갈 것"이라고 밝혔다.

워너원은 글로벌 팬덤의 성원과 함께 데뷔한 후 데뷔앨범으로 밀리언셀러를 기록했고, 데뷔와 동시에 고척돔 쇼콘을 전석 매진시켰다. 이후 1년 반의 활동 기간 동안 각종 음악방송 및 시상식에서 약 100개의 트로피를 거머쥐었으며 이후 국내에서는 고척돔 8회를 포함, 전세계 14개 도시에서 총 35만명 규모의 공연을 월드 투어를 진행했다.

워너원은 약 2년여 만에 이번 '2021 MAMA'를 통해 전세계 팬들과 만나 한층 더 파워풀하고 에너제틱한 무대를 꾸밀 것으로 기대를 모은다.
[공식] 워너원·'스우파' 크루, '2021 MAMA' 스페셜 퍼포먼스
또 하나의 스페셜 스테이지를 꾸밀 주인공은 ‘스트릿 우먼 파이터’ 크루다. CJ ENM은 그간 음악전문채널 Mnet을 통해 다양한 음악 장르뿐 아니라 △댄싱9 △힛 더 스테이지 △썸바디에 이어 최근 △스트릿 우먼 파이터까지 댄스 장르 대중화와 함께 문화 트렌드를 이끌어왔다. 2021 MAMA에서는 '스트릿 우먼 파이터'를 통해 전세계적으로 알려진 K-댄스의 파급력을 바탕으로 또 한번의 레전드 무대가 펼쳐질 전망이다.

한편 오는 12월 11일 한국 시간(KST) 18시부터 전세계로 생중계 되는 '2021 MAMA'는 K팝의 역사와 현재를 함께 하고 있는 대표 뮤지션 이효리를 MAMA 역사상 최초의 여성 호스트로 위촉하며 뜨거운 화제를 모았다.

'2021 MAMA'는 K팝이라는 언어를 통해 국가, 인종, 세대의 벽을 넘어 편견 없이 서로의 가치를 존중하고 전세계가 더 큰 하나가 되는 강력한 음악의 힘을 경험하게 한다는 ‘MAKE SOME NOISE’를 콘셉트로 행사를 선보일 계획이다.

우빈 텐아시아 기자 bin0604@tenasia.co.kr

© 텐아시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