ADOR
ADOR


하이브가 민희진 CBO가 이끄는 신규 레이블 ADOR(All Doors One Room, 어도어)를 설립한다.

민희진 대표이사는 하이브 멀티 레이블 체제 하의 독립 레이블로서 기존 레이블에서 시도되지 않은 차별화된 사업들을 전개해나갈 예정이다.

어도어(ADOR)는 2022년 데뷔 목표로 레이블만의 철학과 색깔을 담은 신인 걸그룹을 선보일 계획이다.

하이브는 2019년 CJ ENM과 함께 빌리프랩을 공동 설립한 이래, 쏘스뮤직, 플레디스 엔터테인먼트, KOZ 등 경쟁력 있는 레이블들을 인수하며 아티스트 IP 확장을 추구해왔다. 이번 신규 레이블 설립은 공동설립이나 인수의 방식이 아닌, 하이브 멀티 레이블 체제 하에서 독자 레이블이 설립되는 최초 사례다.

대표이사 민희진은, 앞으로 어도어에 모든 역량을 집중하여 새로운 취향을 제안해나가는 사업을 전개할 예정이다. 독립 레이블로서 독자적인 음악 프로듀싱팀과 크리에이티브팀을 포함, 제작, 사업, 마케팅 등 전 영역에서 새로운 도전을 보여줄 수 있는 조직을 구성해왔고, 이를 통해 아티스트 IP로 만들어내는 콘텐츠의 경계를 넓혀나갈 계획이다.

민희진 대표이사는 '콘셉트'라는 키워드를 엔터테인먼트 업계의 수면 위로 끌어올려 가치를 재정립하고 확산해 시장의 흐름을 바꾼 선구자라는 평가를 받아 왔다. 과거 소녀시대를 시작으로 새로운 걸그룹 시대를 열고, 샤이니, 엑소 등 혁신적인 아티스트 브랜딩을 제시한 바 있다.

그는 어도어 대표이사로서 "신규 레이블 론칭을 통해 음악산업에 또 한 번 변화를 일으킬 준비를 마쳤다. 새로운 도전에 대한 두려움 없이 어도어만의 철학을 보여줄 수 있는 아티스트IP와 컨텐츠들을 선보여나갈 것"이라고 밝혔다.

어도어는 2022년 첫 신인 걸그룹을 선보인다. 그간 '민희진 걸그룹'으로 회자되며 기대감을 모아온 팀. 2019년 플러스 글로벌 오디션을 통해 선발된 멤버들을 중심으로 기획되며 민희진 대표가 총괄한다.

우빈 텐아시아 기자 bin0604@tenasia.co.kr

© 텐아시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