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TS 뷔, CGV미모로 화려하면서 청순한 팔색조 화보장인


방탄소년단(BTS) 뷔가 독보적인 미모와 탁월한 콘셉트 소화력을 선보이며 화보장인 면모를 뽐냈다.
지난 8일 빅히트 뮤직 네이버 공식 계정에 ‘[BTS] 방탄소년단+아미=문제없스타⭐︎’라는 제목으로 ‘2022 방탄소년단 시즌 그리팅’ 사진이 게재되며 화제를 모았다.
뷔는 흑발의 짧은 헤어로 찢어진 블랙진, 화려한 나염의 블랙 티셔츠를 입고 얼굴에 타투를 새겨넣은 록스타 같은 스타일을 섹시하고 강렬하게 소화하며 시선을 사로잡았다.
도자기인형 같이 매끄러운 얼굴선과 꽉 들어찬 크고 아름다운 이목구비는 고혹적이고 여유로운 카리스마와 조화를 이루며 화려한 미모를 한층 돋보이게 했다.
고개를 들어 귀밑 각이 도드라지면서 남성적 매력으로 힙한 스타일링을 자연스럽게 소화, 강렬하고 섹시한 존재감으로 팬들의 마음을 설레게 했다.
BTS 뷔, CGV미모로 화려하면서 청순한 팔색조 화보장인
그런가 하면 루즈한 카키색 바지와 화려한 프린팅의 셔츠, 흰 자켓을 입고 밀짚 페도라를 쓴 뉴트로 패션 역시 황홀한 미모와 치명적인 아우라로 완벽하게 소화하며 역시 화보장인이라는 감탄을 자아냈다.
밀짚 페도라 아래서도 빚어놓은 듯한 조각 같은 아름다움과 서사 가득한 눈빛으로 시선을 흡입하며 미모와 아우라 모두가 환상적인 '얼굴천재' 면모를 유감없이 발휘했다.
단체샷의 센터에 자리잡은 독보적 존재감의 아름다운 록스타 뷔는 아슬아슬하고 샤프한 매력과 함께 제왕적 카리스마로 화면을 압도하며 화보의 완벽한 무게중심이 되었다.
자유롭고 힙한 매력은 섬세하게 세공된 이목구비의 밀도높은 아름다움을 더욱 빛내며 압도적인 미모에 눈을 뗄 수 없게 했다.
팬들은 "밀짚모자를 쓰고도 남신이 되는 매직", "화보 씹어먹는 거 김태형 전공 아님?", "내일 없는 위험하고 거침없는 눈빛을 했으면서 왜 청순하고 예쁜건데" 라는 반응을 보였다.

김순신 텐아시아 기자 soonsin2@tenasia.co.kr

© 텐아시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